돈봉투·코인사태에도 끄떡없는 ‘희한한 與野 지지율’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1:14
업데이트 2023-05-25 12:00
기자 정보
나윤석
나윤석
이해완
김보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5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발언하는 민주 원내대표... 박광온(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 원내대표, 김성주·이용우·윤준병 의원. 연합뉴스



■극에 달한 ‘우리편 편향’
악재에도 이탈·반사이익 ‘실종’
민주 ‘코인’터진뒤 지지율 올라
국힘도 ‘설화’논란 여파 미미해
전문가 “위기감 따른 결집 때문
편가르기 심화, 싫은 뉴스 외면”



전문가들은 더불어민주당의 돈 봉투 의혹이나 ‘김남국 코인 논란’ 같은 대형 정치사건이 터져도 국민의힘에 반사이득이 돌아가지 않는 현상에 대해 유권자의 맹목적 지지와 ‘우리 편 편향’이 극에 달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김남국 코인 사건 이후 오히려 민주당 지지율이 소폭 오르거나 국민의힘의 설화 논란 여파가 미미한 것 역시 위기감이 부추긴 ‘우리 편 편향’에 따른 지지층 결집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거대 양당에서 이탈한 중도 성향 유권자들이 무당층으로 빠지면서 ‘제3지대론’이 탄력받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25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른바 ‘묻지 마 지지층’은 민주당이 훨씬 세다”며 “도덕성 상실을 이유로 지지자들이 떨어져 나가는 정치 지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와 비교해 ‘합리적 유권자’ 규모가 줄었다”며 “예전에는 대통령이나 야당 대표의 발언과 행보가 기대에 못 미치면 지지율이 떨어졌는데 최근 들어 정치권이 극단적 진영 논리로 무장하면서 이런 프로토콜(규약)이 다 무너졌다”고 꼬집었다.

‘우리 편 편향’에 휩싸인 지지자들이 대형 악재를 상대 정당의 음모로 치부하는 것이 현재 여야 정당의 지지율 고착화 현상의 주요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송미진 엠브레인퍼블릭 수석부장은 “원하는 정보만 취하는 확증편향(우리 편 편향)이 강화됨에 따라 지지자들은 뉴스 한두 개가 나왔다고 움직이지 않는다”며 “마음에 안 드는 뉴스를 축소·외면하면서 정당 지지층이 양분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 정태호 의원도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엇비슷하게 나오는 ‘30%대 초반’ 수치는 무조건 지지하는 사람들의 지지율”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초선 의원은 “돈 봉투나 코인 논란 같은 악재에 위기감을 느낀 지지층들이 결집하면서 당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는 흐름도 감지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김남국 코인 의혹’이 처음 반영된 5월 2주 차에 32%였던 민주당 지지율은 한 주 뒤 33%로 1%포인트 올랐다.

전문가들은 30%에 육박하는 무당층에도 주목하고 있다. 콘크리트 지지층에서 이탈한 유권자들이 무당층 규모를 키우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론에 힘이 실릴 수 있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견고한 양당 지지층이 ‘급락할 가능성이 없는 상태’로 결집하는 한편 이탈자들은 상대 정당이 아닌 무당층으로 빠지는 모습이 관찰된다”고 강조했다.

나윤석·이해완·김보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