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경영 284점·연대 경영 277점…국어 탓 합격선 하락”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7 11: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날인 17일 한 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가채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주요대 인문계 합격선 1~5점 하락
"수능 변별력 높아져 재수생 강세"



2024학년도 대입 정시에서 서울 주요 대학 합격선이 일제히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날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은 없었지만 국어 과목이 어려워 체감 난이도가 높았던 탓이다. 특히 수능 변별력이 높아져 재수생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17일 종로학원은 2024학년도 정시에서 서울대 경영대학은 국어·수학·탐구 영역 원점수 합산 기준(300점 만점) 합격선이 전년(288점)보다 4점 낮은 284점으로 형성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세대 경영도 277점, 고려대 경영 277점으로 전년 대비 합격선이 각각 4점씩 낮아질 것이라고 봤다.

주요 대학도 성균관대 글로벌경영 267점(전년 대비 3점 하락), 서강대 경영 266점(2점 하락), 한양대 정책학과 263점(1점 하락), 경희대 경영 254점(5점 하락), 이대 인문계열 254점(3점 하락) 등 전년 대비 1점에서 5점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권 소재 대학 인문계 최저 합격선은 전년과 동일한 201점으로 예상됐다.

최상위권 학과인 서울대 의예과는 292점으로 전년 대비 2점이 낮아졌다. 연세대 의예 290점(3점 하락), 성균관대 289점(3점 하락), 고려대 의대 288점(4점 하락) 등 주요대 의예과도 2점에서 최대 4점까지 합격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 의예과 합격선은 서울권 소재가 283점(5점 하락), 수도권 소재 283점(3점 하락), 지방권 273점(2점 하락)으로 전망했다.

서울대에 올해 신설된 첨단융합학부는 273점,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 265점(7점 하락), 고려대 반도체공학과 264점(7점 하락),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 261점(8점 하락) 등 서울 자연계 상위권 학과는 최대 8점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권 소재 대학 자연계열 최저 합격선은 200점으로 전년 대비 9점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특히 올해 수능에서 국어 과목이 어려워져 합격선이 하락했다"며 "수능 변별력이 높아져 재수생이 강세할 것으로 보이며 고3은 정시에서 어려운 구도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관련기사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