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사고 현장에 서울·경기 등 전국서 소방차 142대 동원

  • 문화일보
  • 입력 2022-10-30 01: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핼러윈을 맞이해 인파가 몰리면서 압사로 추정되는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원들이 희생자들을 분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앞두고 인파가 몰리면서 압사로 추정되는 대규모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전국에서 142대의 구급차를 동원했다.

30일 소방청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10시 15분쯤 신고를 접수해 10시 43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11시 13분에 대응 2단계로 상향하고 11시 50분에 대응 3단계로 격상했다. 서울에서는 119구급차 52대가 출동했다. 서울 이외 지역에서도 구급차 90대가 동원됐는데 경기가 50대이며 인천·충남·충북·강원이 각각 10대다.

소방당국은 현장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가고 있어 차량과 인원은 우회도로로 통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태원 중심에 있는 해밀턴호텔 인근에서는 수십 명이 인파에 깔리면서 심정지 상태에 빠져 도로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있다. 심정지 상태인 환자는 현재 약 50명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호흡곤란 등으로 인한 구조신고가 81건 접수됐다고 전했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