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긴급점검회의 주재 … “총리 본부장 맡는 사고본부 즉각 가동”

  • 문화일보
  • 입력 2022-10-30 00:45
  • 업데이트 2022-10-30 05: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태원 압사 참사’ 관련 대통령실·정부청사서 차례로 긴급점검회의 주재
“환자 치료 만전·사망자 신원 신속 확인” 지시…오늘 중 사고본부 주재 예정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와 관련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잇달아 주재하고 사고 수습본부 즉각 가동과 사고 원인 정밀 조사 등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2시 30분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 중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상황실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과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사고수습 본부를 즉각 가동할 것을 지시했다. 또 이 장관에게는 사망자 파악과 더불어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 등 수습 준비에 착수할 것을 주문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에게는 병원에 이송된 환자의 치료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 시각까지도 연락이 되지 않아 애태우고 있을 가족들을 위해서라도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신속한 신원확인 작업을 진행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중 종합적인 피해 상황이 나오는 대로 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김 수석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1시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관계 부처 등에 이송·구호를 위한 교통 통제 등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최우선 사안은 환자 후송 및 구호이며 피해 국민의 신속한 의료기관 이송 및 치료”라며 “앰뷸런스 이동로를 확보하고 이를 위한 교통 통제 등 필요한 조치를 바로 이행하라”고 주문했다.

또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도 전화해 응급 구조 활동요원이나 통제관을 제외한 인원은 사고 현장에 접근하지 못하게 소개하도록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밤에도 ‘이태원 사고’ 보고를 받은 뒤 관계부처에 두 차례 긴급지시를 내렸다.

오후 11시36분 언론에 공지된 1차 지시에서 윤 대통령은 “신속한 구급 및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고, 40분 뒤 2차 지시에서도 “보건복지부는 응급의료체계를 신속하게 가동해 응급의료팀(DMAT) 파견, 인급 병원의 응급병상 확보 등을 속히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전날 밤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는 핼러윈을 앞두고 인파가 최소 수만 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형 압사 참사가 났다.

오전 4시 현재 소방당국은 146명이 사망하고 150여 명이 부상했다고 집계했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10시 20분께부터 이태원에서 호흡곤란 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노기섭 기자 mac4g@munhwa.com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