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혁, 헬기 이송 비판에 “미친 나라”…李 옹호하며 부산의사들 폄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1:51
  • 업데이트 2024-04-04 12: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김준혁 어린이집서 간담회 김준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수원정 후보가 3일 수원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임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준혁 후보 SNS 캡처



■ 여성비하 이어 의료계에 막말

“생명을 존중하는 게 아니라
자신들 권력을 얻으려는 것”
유튜브 출연해 의사들 비난
피습 관련 음모론 언급까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여성 비하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수원정 후보가 올해 초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부산에서 피습 후 돌연 헬기를 타고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것을 두고 지역 의료계를 중심으로 비판이 제기되자 의사들을 언급하며 “생명을 존중하려는 게 아니라 권력을 얻겠다는 것이다. 미친 나라”라고 언급한 게 추가로 드러났다. 이화여대 졸업생·재학생들은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대 대강당에서 김 후보 막말을 규탄하고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김 후보는 지난 1월 8일 친민주당 방송인 서울의소리 유튜브 ‘유용화의 뉴스 코멘터리 ‘김건희 왜 두문불출하나’’ 방송에 출연해 이 대표 피습을 언급하며 “이 대표를 죽이려고 하는 사람들이 다 연동됐다. 여기에 더해 의사들까지”라고 말했다. 방송 진행자가 의사들을 가리켜 “뭐예요. 그 사람들은”이라고 거들자 김 후보는 “생명을 존중하려는 게 아니라 이걸 통해 자신들의 권력을 얻겠다고 하는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미친 나라다. 이상한 나라고 미친 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 발언은 이 대표 피습에 기득권 세력이 연루됐다는 발언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이 대표는 부산 강서구에서 피습됐는데 부산대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돌연 119응급의료헬기를 타고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산시의사회 등 각 지방의사회는 “지역 의료계를 무시하고 특권의식에 몰입된 행동”이란 입장을 내놓았고, 지역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 후보는 당시 방송에서 백범 김구와 이 대표를 동일시하며 “백범 김구란 위대한 지도자를 암살한 사람들의 음모들이 오늘날 이 대표를 죽인 세력과 궤를 분명히 같이한다”며 “(이 대표가 살아서) 국운이 살아있구나.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할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김 후보 논란에 대해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문화일보는 발언 취지를 묻기 위해 김 후보 측에 전화·문자로 입장을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

김 후보의 박정희 전 대통령과 일본군 위안부 성관계 가능성, 이대생 성상납 등 여성 비하 발언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조상호 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은 전날(3일) 한 방송에 출연해 김 후보 이대생 성상납 발언과 관련해 “역사적 사실에 대해 언급한 것”이라고 말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위안부가족협의회 등 피해자 단체와 박 전 대통령 유족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김 후보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날 오후 이대에선 김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규탄 집회도 열릴 예정이다.

염유섭 기자 yuseoby@munhwa.com
관련기사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