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민심에 따라 할일 할것”… 거대 야당 삼각편대 ‘입법독주’ 우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2: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국회의장·부의장 후보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를 선출하는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한 우원식(왼쪽)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자 총회에서 함께 부의장 후보로 선출된 이학영 의원과 함께 손을 올려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곽성호 기자



■ 국회의장 후보 우원식 선출

과반 득표로 추미애 꺾어 이변
추 보다는 여야협상 여지 남겨
중임제 등 개헌 필요성 제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민주당 당선인 총회에서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되면서 ‘우원식 국회의장-이재명 대표-박찬대 원내대표’ 등 강성 삼각편대의 전방위 입법 독재가 현실화할 것으로 보인다. 친명(친이재명)계임을 강조해 온 우 의원은 거야의 입법을 지원 사격하며 ‘행정부 위의 입법부’를 주도할 가능성이 크다.

우 의원은 이날 당선 후 “민심의 뜻을 따라서 국회가 할 일을 해야 한다”며 “국회는 반드시 나라를 나라답게 하고 국민을 살기 좋게 하는 그런 국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그동안 선거를 통해 보여줬던 리더십과 우리 사회의 방향에 국민이 동의했다”면서 “민주당에는 우리 국민의 민심이 실려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공약에서 국회법이 규정한 중립의 협소함을 넘어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옳고 그름의 판단과 민심이 우선”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사법권 남용, 거부권 남발로 훼손된 삼권분립의 정신과 헌법정신을 수호하는 것이 국회와 국회의장의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우 의원은 “총선 민심은 범야권 192석으로 윤석열 정권에 매섭게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하지만 개헌선까지 의석을 주지는 않았다”며 “독선이 아닌 원칙과 노선을 잃지 않으면서도 유능하게 국회운영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당선인보다는 다소 여권과의 협상을 신경 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우 의원은 개헌 필요성도 제기했다. 그는 “개헌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도 준비하겠다”며 “대통령 중임제와 감사원의 국회 이전, 검찰 권력의 정치탄압 저지, 의회의 실질적 권한 강화를 위한 개헌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시기 권력구조의 폐해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국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의장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 후보 간 교통정리를 위해 ‘명심’이라는 ‘보이지 않는 손’이 개입해 상당한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당초 민주당 의장 후보 경선에는 추 당선인을 비롯해 조정식·정성호·우원식 의원 등 4인이 출마했으나 조·정 의원 사퇴로 추 당선인과 우 의원 간 2파전으로 치러졌다. 이에 대한 반발 심리가 우 의원의 승리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윤석·민정혜·김대영 기자
관련기사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