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싱하이밍, 울릉도 최고급시설서 ‘1박 1000만원’ 접대받은 의혹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2 11:52
  • 업데이트 2023-06-12 14:29
프린트
中진출 기업리조트 아내동반
“주말엔 무료로 골프도 쳤다”
‘시진핑 제로코로나 정책’ 불만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싱하이밍(邢海明·사진) 주한 중국대사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책을 비판하고 국내에서 위법한 영리활동에 관련되는가 하면 기업들로부터 고액의 접대를 받은 의혹이 제기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한국 정부에 대해서 “중국의 패배에 베팅하는 이들은 반드시 후회한다”는 등 도를 넘은 비난 발언을 했던 싱 대사에 대해서 외교관으로서 부적절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싱 대사는 지난해 12월 장청강(張承剛) 주광주 중국 총영사에게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이 문제가 많다”며 시 주석의 정책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10월 중국공산당 제20차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채택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국장급인 주한 중국대사가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다. 싱 대사는 지난 5월 16일 중국 진출기업인 A 사가 울릉도에서 운영 중인 최고급 숙박시설에 아내와 함께 무료로 숙박한 의혹도 있다. 이 숙박시설의 가격은 2인 연박 필수로 최소 1박에 1000만 원 상당이다. 이에 대해 A 사는 “싱 대사가 숙박한 것은 맞는다”면서도 “중국대사관 측의 환대에 대한 답례 차원으로 제안했다”고 해명했다.

싱 대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정책이 실시되던 2021년 8∼9월에는 두 차례 국내 대기업 임원 8∼12명과 만찬을 갖고 방역법을 위반한 정황도 포착됐다. 중국 대사관은 2020년 1월 싱 대사 부임 3개월 만인 4월부터 이태원 인근 공관원 숙소 신설부지를 사설 주차장으로 대여했다. 당시 중국 대사관은 주차장 대여를 통해 월 400만∼500만 원의 수익을 올리고 이에 대한 세금은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외교관은 접수국에서 개인적 영리를 위한 어떠한 직업적 또는 상업적 활동도 해선 안 된다’는 비엔나협약 42조에 위배된다.

한 외교 소식통은 “싱 대사는 중국 진출 국내 기업 관계자들로부터 골프 접대도 받았다”고 전했다.

문화일보는 중국대사관에 이 같은 내용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전화를 했지만 연결되지 않았고 문자를 남겨놓았으나 회신을 받지 못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관련기사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