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에 “AV 데뷔해” 내보낸 유튜브…가수 소속사는 “문제 없음”
걸그룹에 “AV 데뷔해” 내보낸 유튜브…가수 소속사는 “문제 없음” 유튜브 채널 ‘노빠구 탁재훈’에서 걸그룹 멤버에게 일본 성인동영상(AV) 배우 데뷔를 권하는 선 넘은 농담을 내보내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그룹의 소속사는 “방송 송출본에 대해 이견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노빠꾸 탁재훈 채널에 19일 ‘다나카 & 오구라 유나, 재소환된 노빠꾸의 전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오며 논란은 시작됐다. 해당 영상에는 방송인 다나카(개그맨 김경욱)와 일본 성인배우 오구라 유나가 출연했다.영상에서 오구라 유나는 MC로 나선 걸그룹 ‘시그니처’ 멤버 지원에 대해 “인기 많을 것 같다. 몸매가 좋으니까”며 “꼭 데뷔해 달라. 내가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지원은 웃으며 고개를 푹 숙였다. 영상 공개 후 성희롱성 발언이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제작진은 해당 장면 중 일부를 편집했다.노빠꾸 탁재훈 측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다나카&오구라 유나’ 편을 보며 불편함을 느꼈을 모든 시청자분에게 어떻나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21일 썼다. 제작진 측은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MC로 합류한 지원 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해 이에 제작진은 지원 씨 본인과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제작진은 “녹화 현장에서 지원 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진행자 탁재훈 씨는 만류했지만,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 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 씨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빠꾸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도있게 인지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이에 대해 당사자인 지원의 소속사 C9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계정을 통해 “송출 당일 지원과 장시간에 걸쳐 해당 내용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지원은 노빠꾸 방송의 콘셉트로써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어떠한 감정적인 문제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작진 측으로부터 편집본을 사전에 공유 받았으나 채널에서 본인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방송 송출본에 대한 이견이 없음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소속사는 “당사는 앞으로도 제작진과 충분히 소통을 하며 지원이 ‘노빠꾸 탁재훈’의 일원으로 당당히 제 몫을 다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중책을 맡게 된 만큼 지원 역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너그러운 마음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이정우 기
기사 더보기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