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골 결정력’ 황희찬 1위 - 손흥민 3위
‘EPL 골 결정력’ 황희찬 1위 - 손흥민 3위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과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탁월한 골 결정력을 뽐내고 있다. 득점 부문보다 골 결정력 순위가 높아 효율이 뛰어났다는 걸 입증하고 있다.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부문에서 손흥민은 공동 6위(13골), 황희찬은 공동 10위(10골)를 유지하고 있다. 득점 선두는 엘링 홀란(맨체스터시티)으로 18골. 그런데 EPL 데이터 집계(5일 현재)에 따르면 골 결정력에선 황희찬이 1위, 손흥민이 3위다.황희찬은 올 시즌 22경기에서 슈팅 36개를 날렸고 이 중 10개가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슈팅 대비 득점 비율은 27.78%로 톱10 13명 중 가장 높다. 손흥민은 23경기에서 모두 57개의 슈팅을 때렸고 이 중 13개가 골망을 흔들었다. 슈팅 대비 득점 비율은 22.81%로 3위다. 알렉산데르 이사크(뉴캐슬)가 슈팅 41개-11득점(공동 8위), 26.83%로 2위다.득점 부문 상위 13명 중 슈팅 대비 득점 비율이 20%를 넘는 건 황희찬과 손흥민, 이사크를 포함해 6명이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슈팅 67개-15득점(3위)으로 22.39%, 재러드 보언(웨스트햄)이 슈팅 63개-14득점(공동 4위)으로 22.22%, 홀란이 슈팅 90개-18득점(1위)으로 20.00%다.득점 부문 2위인 올리 왓킨스(애스턴 빌라)는 슈팅 85개-16득점으로 18.82%다. 득점 상위 13명 중 골 결정력이 가장 낮은 선수는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이며 슈팅 84개-10득점(공동 10위)으로 11.90%에 그친다. 손흥민의 팀 동료인 히샤를리송은 슈팅 56개-10득점으로 17.86%다. 손흥민과 함께 득점 공동 6위인 부카요 사카(아스널)는 슈팅 78개-13득점으로 16.67%다. 득점 상위 13명의 슈팅은 모두 874개이며 이 중 165골이 터져 슈팅 대비 득점 비율은 18.88%다. 손흥민은 ‘난사’와는 거리가 있다. 지난 시즌엔 슈팅 81개-10득점으로 12.35%였지만 2021∼2022시즌엔 슈팅 86개-23득점(공동 1위)으로 26.74%, 2020∼2021시즌엔 슈팅 68개-17득점으로 25.00%를 유지했다. 4번 슈팅하면 적어도 한 번은 득점한 셈이다.손흥민은 오는 10일 애스턴 빌라와 맞붙는다. 토트넘은 5위(15승 5무 6패·승점 50), 애스턴 빌라는 4위(17승 4무 6패·승점 55). 맞대결이기에 토트넘에는 격차를 줄일 좋은 기회다. 손흥민은 지난 3일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아시안컵 이후 첫 득점이며, EPL에선 지난 1월 1일 이후 첫 골. 득점 감각을 가다듬었기에 릴레이골이 기대된다. 한편 황희찬은 2021년 EPL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올렸으나, 지난달 29일 경기 도중 허벅지를 다쳐 6주간 결장이 불가피하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
기사 더보기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