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 class='emp_01'>[속보]</em>이재명, 1.5억 후원금 1시간만에 마감…한동훈은 8분
[속보]이재명, 1.5억 후원금 1시간만에 마감…한동훈은 8분 더불어민주당 8·18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의 후원 계좌가 18일 개설 1시간 만에 모금 상한액을 채웠다. 앞서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한동훈 후보는 지난 2일 후원금 계좌를 개설한 지 8분 만에 1억5000만 원을 채운 바 있다.이 후보 캠프 측은 이날 오전 10시 후원금 계좌를 개설한 지 1시간 만에 후원금 모금 상한액인 1억5000만 원을 달성하고 마감했다고 밝혔다. 총 후원 건수는 4700건으로 10만 원 이하 소액 후원이 전체 99.8%를 차지한다고 이 후보 캠프 측은 전했다.이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사실을 알리며 “한 푼, 한 푼에 담긴 고단한 삶의 무게를 알기에 더욱 소중하다”며 “다시 뛰는 대한민국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현행 정치자금법상 당대표 경선 후보자는 1억5000만 원까지 후원금을 받을 수 있다. 정치인 1명에게 후원할 수 있는 금액은 1인당 연간 500만 원까지다. 연말정산 시 10만 원까지 전액 세액공제, 10만 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한편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한동훈 후보는 지난 2일 후원금 계좌를 개설한 지 8분 만에 1억5000만 원을 채웠다. 당시 한 후보 측은 2일 오전부터 후원금 모금을 시작해 8분 50초 만에 1792명이 1억7749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정치인 후원금 모금 한도는 1억5000만 원이지만, 20% 범위에서 초과 모금이 가능하다. 곽선미 기
기사 더보기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