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 되기 싫다”며 고국 돌아간 ‘소록도 천사’ 간호사 선종
“부담 되기 싫다”며 고국 돌아간 ‘소록도 천사’ 간호사 선종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서 40여년 간 한센인들을 위해 봉사했던 ‘소록도 천사’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가 선종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향년 88세.30일 천주교광주대교구 김연준 신부에 따르면, 마가렛 간호사는 지난 29일 오후 3시 15분(현지시각)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한 병원에서 급성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폴란드 태생의 오스트리아 국적자인 마가렛 간호사는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한 뒤 1962년 구호단체 다미안재단을 통해 소록도에 파견됐다.마가렛 간호사는 공식 파견 기간이 끝난 후에도 아무 연고도 없던 소록도에 남아 자원봉사자 신분으로 한센인들을 돌봤다. 그러다 건강이 악화하자 2005년 11월 “사람들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는 편지를 남기고 조용히 오스트리아로 돌아갔다.1962년부터 2005년까지 소록도에서 함께 봉사한 마리안느 스퇴거(89) 간호사도 이때 조국으로 돌아갔다.마가렛 간호사는 귀국 후 요양원에서 지내며 4∼5년 전부터는 단기 치매 증상을 겪기 시작했으나 소록도에서의 삶과 사람들은 또렷하게 기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넘어져 대퇴부 골절상을 입었고, 관련 수술을 받던 중 심장마비로 유명을 달리했다.대한민국 정부는 오랜 세월 보수 한 푼도 없이 한센인들의 간호와 복지 향상에 헌신한 공을 기려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에게 1972년 국민훈장, 1983년 대통령표창, 1996년 국민훈장 모란장 등을 수여했다.소록도 주민들도 이들이 한국을 떠난 후에도 선행을 기렸고, 국립소록도병원은 이들이 살던 집을 ‘마리안느 스퇴거와 마가렛 피사렉의 집’으로 명명했다. 마리안느는 고지선, 마가렛은 백수선이라는 한국 이름도 있다.국립소록도병원은 2016년 개원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이들에 대한 노벨 평화상 후보 추천과 방한을 추진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마리안느 간호사만 소록도에 올 수 있었다. 당시 소록도성당 주임 신부였던 김연준 신부가 ‘사단법인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설립하고 다큐멘터리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윤세영 감독) 제작과 노벨 평화상 후보 추천을 추진한 바 있다. 김연준 신부는 “‘사단법인 마리안느와 마가렛’ 이사진이 명절 인사를 위해 오스트리아를 방문했다가 마가렛의 부음을 접했다”며 “고인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도 사회를 위해 시신을 대학에 해부용으로 기증하겠다고 하셔서 장례 절차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마가렛 간호사의 부고를 전달받은 소록도성당은 오는 추모 미사를 봉헌할 예정이다.고흥군도 ‘사단법인 마리안느와 마가렛’과 공동 애도문을 발표하고 소록도 나눔연수원에 애도 현수막을 게시했다. 고흥군은 장례 일정과 절차가 결정되면 비문과 조화, 빈소 등 장례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공영민 고흥군수는 애도문을 통해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겸손한 모습으로 한센인을 위해 헌신했던 마가렛의 숭고한 나눔과 섬김의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며, 군민 모두의 마음을 모아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더보기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