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한은총재“경제 희망 갖되 최악상황 대비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15-06-24 14: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고민 정부가 곧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을 포함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은에서 열린 경제동향 간담회에 들어서며 미간을 만지고 있다. 신창섭 기자 bluesky@


“메르스·그리스·美금리 변수
기업심리·소비심리 회복돼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4일 최근 각종 대내외 악재에 휩싸인 한국 경제와 관련해 “최상의 결과를 기대하지만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를 통해 한국 경제의 3대 리스크(위험)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그리스 채무협상, 미국 금리 인상을 꼽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국 사람들이 많이 쓰는 말 중에 ‘최상의 결과에 대해 희망을 갖되,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라’는 명언이 있다”며 “대내외 리스크를 감안하면 현재 우리에게 가장 맞는 말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메르스를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지목하면서 “메르스가 본격화된 지 3주차인 지난 주말 조사한 소비 관련 지표가 전년 동기보다는 감소했지만 감소 폭이 1∼2주차보다 줄어 메르스 영향이 수그러드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메르스 종식을 위해 정부와 의료진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으니 경제주체들도 빨리 일상생활로 돌아가 기업 심리와 소비 심리가 회복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에 대해서 “FOMC 내용이 비둘기파(완화적 통화정책 지지)적이었다고 하지만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한 것”이라며 “인상속도가 점진적으로 예상되는 것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는 “금리 인상이 점진적으로 이뤄지더라도 그 추이를 자세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그리스 채무협상은 타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진 것 같다”며 “그리스 사태는 (우리 경제에)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지만, 그에 따른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상황에 대비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주헌 에너지경제연구원장, 김정관 한국무역협회부회장, 이일형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배상근 한국경제연구원부원장, 김영식(경제학) 서울대 교수, 곽노선(경제학) 서강대 교수가 참석했다.

김석 기자 suk@munhwa.com
김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