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70% 감면… 정부 인정 ‘1호 公共형 조리원’ 개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5-09-30 11:50
기자 정보
정우천
정우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해남병원 공공형 산후조리원 내 산모실. 해남병원 제공


‘해남 산후조리원’ 개원

시범운영 한달간 대기자 몰려
“저출산 극복 도움될 것” 기대
타지역도 설립 이어질지 주목


정부의 첫 조건부 수용조치 이후 전남 해남병원에 설립된 공공형 산후조리원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민간 산후조리원이 없는 농어촌의 현실과 저렴한 이용료, 저소득층 감면 혜택 등이 반영된 결과로 향후 추가 설립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전남도는 30일 해남병원에서 이낙연 전남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의 조건부 공공형 산후조리원 1호 개원식을 가졌다. 이 조리원은 설립 전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치도록 2013년 1월 사회보장기본법이 개정된 후 탄생한 첫 공공형 산후조리원이다. 현재 서울 송파구, 제주 서귀포시, 충남 홍성군 등 3곳의 공공형 산후조리원은 법 개정 전에 설립됐다.

도 관계자는 “‘민간 산후조리원이 없는 곳에 개설하고 감염 관리를 위해 병원과 연계해 운영하라’는 복지부의 지침과 병원 측 투자 의지를 고려해 해남을 1호 개설지역으로 정했다”며 “시설비(10억 원)를 병원 측과 절반씩 부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저출산 극복을 위한 생활복지의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조리원은 친환경 자재를 사용한 산모실 10개를 갖췄다.

지난 1일부터 시범운영한 결과 현재 10명이 입원 중이며 입원 대기자만 33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전체 61명(대기자 포함) 중 해남이 아닌 다른 시·군 주민도 23명이나 된다. 인기의 배경은 복합적이다. 우선 이용료가 2주 154만 원으로 대도시(광주)에 비해 31% 저렴하다. 또 해남은 물론 인근 완도·진도 등에 민간 산후조리원이 전혀 없다. 특히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셋째 자녀 이상 출산가정·다문화가정·중증장애인 산모 등에 대해 민간 조리원에서는 적용되지 않는 이용료 70%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도는 도내 22개 시·군 중 목포·여수·순천·광양·영광 등을 제외한 17개 시·군에 민간 산후조리원이 없어 농어촌 산모들이 어려움을 겪는 현실을 감안, 공공형 산후조리원 추가 설립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다만 해당 병원의 투자 의지가 선결 요건이어서 추가 선정에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해남 = 정우천 기자 sunshine@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