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가계부채로 인한 ‘소비 절벽’ 가능성 낮다”

  • 문화일보
  • 입력 2017-07-03 12:04
프린트
은퇴 앞둔 연령대 분석 결과
부채 늘어나며 자산증식 효과
부채가 소비 위축시키지 않아


가계부채 증가에 따른 급격한 소비 위축, 이른바 ‘소비절벽’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3일 ‘은퇴 전후 고령 세대의 자산·부채로 살펴본 한국 소비절벽 실현 가능성’ 보고서에서 “가계부채 탓에 소비절벽 발생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지만, 분석 결과 부채 증가에 따른 자산 증식 효과가 더 크고 부채 보유 여부나 규모가 직접적으로 소비를 위축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은퇴를 앞둔 연령대(55세 이상) 가구주가 속한 가구를 대상으로 2001~2015년 소득·소비·저축 변화 추이를 분석한 결과, 소득은 2001년보다 2015년 94.51% 늘었고, 같은 기간 저축도 78.32% 증가했다. 거주 주택자산과 거주 외 주택자산, 금융자산 증가율은 각각 157.35%, 126.44%, 98.3%로 집계됐다. 부채는 같은 기간 133.98% 불었다.

정원일 유안타증권 이코노미스트도 “부채는 꾸준히 늘지만, 상환액 규모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현재 가계가 부채 증가를 통한 자산 증식을 도모하는 ‘레버리지 효과’를 도모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실제 부채 보유 가구의 비중도 크지 않기 때문에, 가계부채의 총량적 이슈를 일반화시키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진단했다. 정 이코노미스트는 금리 인상의 영향에 대해서도 “상환액이 과도하게 많지 않고 오히려 부채가 증가할수록 자산도 확대되는 만큼 금리 인상이 급격한 소비 위축을 가져올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한경연은 은퇴 자체가 소비를 크게 위축시키지 않는다는 분석도 내놨다. 한경연은 “자산 효과 덕에 은퇴 이후 자산규모가 더 커지면서 은퇴 전까지 지출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자녀교육과 노후 대비 연금·보험 지출이 줄고 여가생활과 건강관리 분야로 소비가 이동하는 현상이 관찰됐다”고 분석했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