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완전파괴” 세계를 긴장시킨 트럼프 ‘무서운 경고’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7-09-20 12:00
기자 정보
신보영
신보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연설 순서가 되자 자성남(오른쪽)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돌연 자리에서 일어나 총회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美 위협땐 北 완전 파괴하겠다”
유엔 총회 연설서 준비된 발언
역대 최고수위의 對北 경고장
유사시 군사동원 가능성 커져
일각 “외교수사에 불과”지적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유엔 총회에서 미국과 동맹 방어를 위해 필요하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겠다(totally destroy)”는 전례 없는 고강도 경고를 날려 전 세계가 미국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단 미국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압박·제재를 통한 외교적 해법에 방점을 찍고 있지만, 중국·러시아의 미온적 태도로 핵포기를 유도하지 못한다면 군사적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 데뷔 연설에서 북한을 ‘불량 정권(rogue regime)’으로 규정한 뒤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또다시 ‘로켓맨’으로 지칭하면서 “(김 위원장이) 자살적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on a suicide mission)”라고도 말했다. 이는 지난 8월 초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일제히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화염과 분노가 김 위원장의 제거를 언급했다면 ‘완전 파괴’는 북한 주민의 생명까지도 함께 절멸에 처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전례가 없는 강한 표현”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WP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준비된 원고 그대로 연설했다는 점에서 이는 트럼프 행정부 내부에서 합의된 정책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만큼 대북 군사적 행동 가능성이 커졌다는 의미다. 실제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 장관 등은 지난 15일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이후 연일 “필요하다면 군사적 옵션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수사에 불과하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외교적 해법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마크 토콜라 한미경제연구소(KEI) 부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 연설의 본질은 미국은 북한을 군사적으로 다룰 능력이 있지만 평화적 해법을 선호한다는 것이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수사와 상관없는 현실적인 접근법”이라고 평가했다.

워싱턴 = 신보영 특파원 boyoung22@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