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5.22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스포츠일반
[스포츠] 게재 일자 : 2018년 02월 05일(月)
‘살아나는’ 린지 본… “더 많이 이기고 싶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모처럼 웃다 미국의 린지 본이 5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서 열린 2017∼2018시즌 FIS 월드컵 알파인스키 여자 활강에서 슬로프를 빠르게 내려오고 있다. 본은 이날 정상에 올라 생애 81번째 월드컵 우승컵을 품었다. AP 연합뉴스
이틀 연속 월드컵 활강 우승… 통산 81승 ‘여자부 최다승’

스텐마르크 86승에 ‘-5승’
올 시즌 실격 3번 부진 털고
전성기의 시절 기량 되찾아
‘평창’이 마지막 올림픽 무대


‘스키여제’가 돌아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자 스키여제로 불리는 린지 본(34·미국)이 이틀 연속 월드컵 정상에 올랐다. 본은 5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서 열린 2017∼2018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알파인스키 여자 활강에서 1분 37초 92로 정상에 올랐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활강에서 1분 12초 84로 우승한 본은 이틀 연속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우뚝 섰다.

이번 우승으로 월드컵 통산 81승째를 거둔 본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여자부 최다우승 기록 경신을 이어갔다. 남녀 통틀어 최다우승은 1973년부터 1989년까지 86승을 쓸어담은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스웨덴). 본은 스텐마르크에게 5승 차이로 바짝 다가섰다. 본은 “더 많이 이기고 우승하고 싶은 게 사람 욕심”이라며 “나는 앞으로 몇 년간 계속 시즌을 치를 것이기에 신기록 작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은 올 시즌 초반 4차례 레이스에서 3번이나 실격하는 등 부진에 허덕였다. 고질적인 무릎 부상과 함께 30대 중반으로 접어들며 기량이 쇠퇴했다는 혹평이 잇따랐다. 하지만 본은 “나의 목표는 평창동계올림픽 우승이기에 개의치 않는다”면서 자신감을 잃지 않았고, 평창동계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회복했다. 본은 알파인스키 중 활강과 슈퍼대회전이 주종목. 올 시즌 월드컵에서 4차례 우승했는데 활강에서 3승, 슈퍼대회전에서 1승을 챙겼다.

하지만 본은 동계올림픽에선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다.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금메달(활강)과 동메달(슈퍼대회전)을 거뒀을 뿐. 2006 토리노동계올림픽에선 슈퍼대회전 7위, 활강 8위에 머물렀고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선 부상 탓에 출전조차 하지 못했다. 30대 중반인 본에겐 평창동계올림픽이 마지막이 올림픽 무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본에겐 명예회복의 기회인 셈.

본은 “기술과 체력 모두 기대했던 만큼 올라오고 있다”며 “이 좋은 기세를 평창동계올림픽까지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본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활강과 슈퍼대회전 2관왕에 도전한다. 본은 오는 17일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슈퍼대회전을, 21일엔 활강에 출전한다.

평창 =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e-mail 손우성 기자 / 사회부  손우성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화난 트럼프, ‘북미회담 계속해야 하나’ 측근들 다그쳐”
▶ “비아그라+독감 백신=암세포 전이 억제”
▶ “김정은, 트럼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실수”
▶ 육군 대령·소령이 여군 하사와 불륜…대법 “해임 정당”
▶ 함소원, 18세 연하 중국인 남편과 종편 예능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방미 기내서 언급…“이번 한미정상회담, 합의문도 사전조율도 없어”“두 정상, 북미회담 성공적 성사와 합의 및 이행 방안 허심탄회 논의..
ㄴ ‘중재자’ 文대통령에 쏠리는 워싱턴 시선…외신 “北의중 궁금”
ㄴ 文대통령, 워싱턴D.C. 도착…내일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육군 대령·소령이 여군 하사와 불륜…대법 “해임 정..
“김정은, 트럼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실수..
北, 핵실험장 南취재진 명단 끝내 접수거부…“오늘..
line
special news 함소원, 18세 연하 중국인 남편과 종편 예능
배우 함소원(42)이 18세 연하의 중국인 남편과 TV조선 새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한..

line
마지막 떠나는 길도 소탈하게…구본무 LG회장 발..
‘중재자’ 文대통령에 쏠리는 워싱턴 시선…외신 “北..
고교·여대생 커플, 갓난아기 방치해 숨지자 유기
photo_news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발행…‘평화회..
photo_news
즐라탄의 황당한 할리우드 액션…뺨 때리고 쓰..
line
[역사 속 ‘사랑과 운명’]
illust
아침 낭군 얼굴에 부인 연지가 가득…‘뜨거운 新婚’ 글로 묘사
[인터넷 유머]
mark술자리에서 매력적인 남자 mark노후 행운 6가지
topnew_title
number 나경원, 직원 폭언 논란에 “제대로 교육하지..
부사관이 병사 탈영하게 한 뒤 클럽서 유흥..
서울 아파트 시장 ‘거래 절벽’…“2013년 이전..
“굿 안 하면 죽는다”…13억 굿값 챙긴 무속인..
“청와대 폭파하겠다” 경찰 전화한 남성 靑 근..
hot_photo
김연아 “오랜만에 느껴보는 기분..
hot_photo
마차 탄 해리왕자와 메건 마클
hot_photo
수지, ‘성폭력 고발’ 국민청원 동..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