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8.13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미·중남미
[국제] 게재 일자 : 2020년 06월 03일(水)
“미니애폴리스 경찰 ‘목 누르기’ 체포로 5년간 44명 의식불명”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지난 25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미니애폴리스 경관 다넬라 프레이저가 제공한 동영상 캡처 사진에 한 경관이 수갑이 채워진 채 숨을 쉴 수 없다고 애원하는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다. 미국 전역의 경찰과 사법 전문가들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이후 구금 상태에서 사망하게 한 미니애폴리스 경관의 과잉 진압을 광범위하게 비난하고 있다. 2020.05.29.
흑인사망 경찰서 상대로 ‘10년치 인종차별 행위’ 조사 착수

미국 미니애폴리스 경찰의 ‘목 누르기’ 체포 행위로 인해 최근 5년간 44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NBC방송은 2일(현지시간) 미니애폴리스 경찰 내부 자료를 입수해 자체 분석을 한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미니애폴리스 경찰서 소속 경관들은 2015년 초부터 현재까지 최소 237차례 목 누르기 체포를 했으며, 이로 인해 44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피해를 봤다.

특히 의식 불명 상태에 빠진 사람 가운데 60%가 흑인이었고, 백인은 30%에 불과했다.

10대 피해자도 있었다. 절도 용의자로 체포된 17살 소년과 가정 폭력 사건에 연관된 14살 소년도 목 조르기를 당했다.

NBC는 전문가를 인용해 미니애폴리스 경찰의 목 조르기 체포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수준이라며 구조적인 가혹 행위 관행이 만연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25일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숨지게 한 미니애폴리스 경찰서 소속 데릭 쇼빈 경관은 사건 발생 나흘 만에 기소돼 구치소에 수감됐으며, 현장에 있던 나머지 경관 3명은 파면됐다.

미니애폴리스 경찰서는 사건 발생 이후 쇼빈의 ‘목 누르기’가 해당 경관의 일탈 행위였다고 해명해왔지만, 미니애폴리스 경찰 당국은 용의자 체포 매뉴얼을 통해 목 누르기 사용을 허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네소타주는 주지사실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유색 인종 시민들을 상대로 어떤 구조적인 차별 행위를 저질러왔는지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네소타주 인권국은 미니애폴리스 경찰서에 조사관을 파견해 지난 10년 동안의 인권 침해 사례를 샅샅이 조사하기로 했다.

주정부는 조사관에게 관련 경찰을 소환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미네소타주는 아울러 미니애폴리스 경찰서를 상대로 인권침해 소송도 제기했다.

팀 월즈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침묵은 (인종차별의) 공모 행위”라며 “당국은 몇세대에 걸친 구조적인 인종차별을 청산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7월 실업자 113만명, 21년만에 최악
▶ 30대 병원 前직원, 무의식 환자 성폭행 장면 찍었다 덜미
▶ 울산 한 노래방서 50대 남녀 3명 숨져…경찰 수사
▶ “정진웅 감찰 말라”… 이성윤, 서울고검장과 고성 다툼
▶ 벗고 야한 일했다?…봄수연 측 “SNS 계정은 사칭, 법적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텃밭’ 호남서도 11.5%P↓… 與 입..
인국공 직고용 역설… 대규모 탈락사..
서울 ‘임대차2법’ 시행 2주일… 전세매..
정교모 “文정권 유사전체주의 독재에..
의사 파업 전날 또 담화만… 不通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