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성남 조폭 “공생 관계” 주장…與후보 웃어 넘길 일 아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1-10-19 11:46
프린트
집권당 대선 후보와 조직폭력 세력의 연루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것은 예사롭지 않은 일이다. 흉악범일지라도 변호인 조력을 받을 수 있고, 받아야 한다.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변호사 시절 조폭의 법률 대리인 역할도 할 수 있었지만, 성남시장이 된 뒤에도 모종의 관계가 이어졌다는 의혹이 나오는 게 문제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폭로한 내용은 기존의 조폭 연루설과 차원이 다르다.

김 의원은 성남지역 조폭 ‘국제마피아파’의 전 행동대원(수감 중)이라는 박철민 씨의 자필 진술서를 소개했다. “이 지사는 변호사 시절부터 국제파 조직원들에게 사건을 소개 받고 커미션을 주는 공생 관계였다” “시에서 나오는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20억 원 가까이 지원했다”는 내용과 함께 구체적 방법도 적시됐다. “현금 뭉치 5000만 원을 이 지사와 (국제마피아파 출신 사업가) 이준석 대표(수감 중)가 찻집에서 얘기를 나눌 때 이 지사 차에 실어 줬다”는 주장도 있다고 한다. 이준석 씨가 대표였던 코마트레이드는 성남시로부터 우수기업 표창을 받았으며, 프로축구팀 성남FC를 후원하는 계약도 맺었다.

조폭 측의 이런 주장에는 이유가 있을 것인 만큼 액면 그대로 믿기는 힘들다. 박 씨 현금 다발 사진은 2018년 11월 박 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사업을 해서 돈을 벌었다고 올린 사진과 같다고 한다. 그러나 주장이 너무 구체적이다. 박 씨가 얼굴을 공개하고, 사실 아니면 처벌 받겠다면서 “이준석 대표가 언젠가 누구의 입에서 나올 얘기이니 뇌물 사건에 대해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고도 했다.

이 지사는 김 의원 질문 도중 기막힌 듯 8차례나 웃으며 “명백한 허위 사실” “이래서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그렇게 넘길 일이 아니다. 조폭 연루자가 수행 비서를 맡았다는 논란도 있다. 이 지사 본인을 위해서도 막연한 부인이 아니라 명명백백한 규명이 시급하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