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앱 오픈뱅킹 개편, 계좌 잔액 실시간 확인 가능

  • 문화일보
  • 입력 2021-12-13 14:23
프린트
“다른 금융 계좌, 홈 화면에서 한눈에 확인하고 이체하세요”
다른 금융 계좌 간 이체도 간편하게 … 편의성과 사용성 높여


카카오뱅크가 자사 모바일 앱에서 카카오뱅크 계좌를 거치지 않고도 다른 금융회사 계좌 간 이체가 가능하도록 오픈뱅킹(Open banking) 서비스를 확대한다. 또한 오픈뱅킹 이용 시에도 별도의 탭(tap)을 통해 진입할 필요 없이, 카카오뱅크 모바일 앱의 첫 화면에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 접근성을 강화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이 같은 내용의 오픈뱅킹 서비스를 확대하고 나섰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금융 앱 내에서 타 금융회사의 계좌 조회와 이체 등이 가능한 금융 서비스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7월 ‘내 계좌 관리’와 ‘가져오기’ 기능에 중점을 둔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했다. 서비스 개편 전 카카오뱅크에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모바일 앱 화면 상단의 ‘내 계좌’를 선택한 후, ‘다른금융’ 메뉴에 접속해야 했다. 이제부터는 모바일 앱 로그인 후 가장 먼저 접하는 홈 화면에 카카오뱅크 계좌와 함께 오픈뱅킹 계좌를 확인할 수 있도록 오픈뱅킹 계좌에 대한 접근성과 관리의 편의성을 높였다.

홈 화면에서 다른 금융회사 계좌의 잔액 정보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또한 ‘카드형’으로 구성된 홈 화면의 다른 금융회사 계좌 옆에 ‘이체’ 버튼을 위치시켜 고객의 모바일 앱 내 이용 동선을 최소화했다. 고객이 이용하고자 하는 계좌의 ‘이체’를 누르면 타 금융회사 간 이체가 가능하다.

다른 금융회사의 계좌 등록도 간편하게 할 수 있다. 계좌를 직접 입력할 필요 없이, 금융결제원의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인 어카운트인포에 조회된 계좌를 선택하면 여러 계좌를 쉽게 등록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더 많은 고객이 오픈뱅킹 서비스를 더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개발해 서비스를 개편했다”며 “카카오뱅크 앱에서 모든 계좌 이체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통해 금융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고객 거래의 중심에 서겠다”고 밝혔다.

송유근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