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 비키니 사진 보고 반했다” 팬톡방 등장

  • 뉴시스
  • 입력 2022-04-11 12: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은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가평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이은해(31·여)를 옹호하는 단체대화방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 ‘이은해’를 검색하면 ‘이은해 팬톡방’, ‘은해의 은혜, 이은해 팬클럽’, ‘가평계곡 이은해 팬톡방’이라는 제목의 오픈대화방이 등장한다.

이은해를 옹호하는 한 단톡방에는 “범죄는 중요하지 않다. 얼굴이 중요하다”며 “예쁘면 무든게(모든게) 용서된다”라는 문구가 공지돼 있다.

다른 단톡방에서는 “죄를 미워하되 사람을 미워하지마라”, “이은해에게 잘못이 있다면 너무 이쁜죄”, “이은해 비키니 사진 보고 반했습니다”라는 등의 이은해를 옹호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심지어 대화방에 참여한 누리꾼들은 가평 계곡살인 사건 피해자 A(사망당시 39세)씨를 두고 “솔직히 남자도 답답하지 않느냐”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팬톡방에서는 이은해를 옹호하는 누리꾼들을 지적하는 발언도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이 방에 있는 사람들은 정신병원을 가야한다”, “방장 각오하길, 관심받으려고 유족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간 너한테 되돌아온다”고 지적했다.

반면,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는 이은해와 공범인 조현수(30)를 검거하기 위한 단톡방도 다수 개설됐다. 검거를 위해 만들어진 단톡방의 누리꾼들은 이은해와 조현수의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한편 이은해와 조현수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A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2019년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A씨에게 복어 정소와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숨지게 하려다가 치사량에 미달해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같은 해 5월에도 경기 용인시 낚시터에서 A씨를 물에 빠뜨려 숨지게 하려다가 A씨의 지인이 발견해 A씨가 물 밖으로 나오면서 범행이 미수에 그치기도 했다.

A씨는 대기업 연구원 출신으로 6000만원 수준의 연봉을 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제권을 이은해에게 모두 넘겨 생활고를 겪었고, 신혼집을 마련하고도 함께 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