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병역특례’ 4월 국회서 처리 추진

  • 문화일보
  • 입력 2022-04-12 11: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3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해 ‘버터’ 공연을 펼치고 있다. AP뉴시스


“빨리 검토” 與野국방위 간사 협의

국회 국방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이 12일 세계적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병역 특례 여부를 두고 “빨리 검토하자는 양당 간사 간 협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여야가 추진하면 4월 국회 회기 중 처리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성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BTS 병역 특례 여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더 적극적”이라며 “형평과 국익에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여야가 이견이 있을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4월 국회 안에 처리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정부 쪽에서는 가능하면 빨리 처리해줬으면 좋겠다는 의사가 왔다”고 답변해 처리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현재 병역특례를 받는 예술대회 항목 42개 중에서 그래미 어워즈 등이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 제도에 미비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일부의 부정적 여론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게 국가기여도”라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는 큰 업적을 세운 대중예술인을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이 계류돼 있다.

송정은 기자 euni@munhwa.com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