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구속될 것 같아”… 이은해 마지막 메시지 후 행동은?

  • 뉴시스
  • 입력 2022-04-12 08: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은해(왼쪽 사진)씨와 공범 조현수씨. 사진 인천지검 *재판매 및 DB 금지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이은해(31·여)가 친구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메시지를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TV조선 보도 등에 따르면 이은해는 공범 조현수(30)와 검찰 2차 조사를 앞둔 지난해 12월 14일 친구 A씨에게 “구속될 것 같다”라는 메시지를 보낸 뒤 잠적했다.

검찰은 지난 1차 조사에서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가 나눈 대화 중 “남편 B(사망 당시 39세)씨에게 복어 독을 먹였는데 왜 죽지 않느냐”는 내용의 메시지를 토대로 이은해를 추궁했고, 범행 증거까지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이은해와 조현수는 구속될 것을 우려해 곧바로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 친구 A씨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메시지를 받고 이은해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두절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B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본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2019년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B씨에게 복어 정소와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숨지게 하려다 치사량에 미달해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해 5월에도 경기 용인시 낚시터에서 B씨를 물에 빠뜨려 숨지게 하려다 B씨 지인이 발견해 미수에 그치기도 했다.

B씨는 대기업 연구원 출신으로 6000만원 수준의 연봉을 받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제권을 이은해에게 모두 넘겨 생활고를 겪었고, 신혼집을 마련하고도 함께 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경찰은 계곡 살인사건 용의자 이은해와 조현수를 검거하기 위한 합동수사팀을 꾸리고 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