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격’ 은폐 혐의 박지원·서훈 압수수색

  • 문화일보
  • 입력 2022-08-16 11:28
  • 업데이트 2022-08-16 11:55
프린트
檢,서욱 前국방 자택 등 10곳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박지원(80) 전 국정원장, 서훈(68)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51) 전 국방부 장관 등 사건 발생 당시 군사·정보기관 지휘 라인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검찰이 이날 국방부, 해양경찰청 등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서자 야당은 “보복성 수사”, “정치쇼”라며 강력 반발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이희동)는 이날 오전부터 국가안보실과 국정원, 일부 국방부 예하 부대, 해경 등 사건 관계자들의 주거지·사무실 총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사건 관련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 등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서해 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됐을 당시 감청 기록 등이 담긴 보고서를 무단 삭제한 혐의로 국정원 등으로부터 고발당한 바 있다. 서 전 실장은 당시 국방부 등에 이 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조작하도록 지침을 내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3일 국정원 압수수색 이후 약 한 달 만에 다시 강제수사에 나섰다.

장서우·이해완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