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스토킹 살인범’ 전주환 전담수사팀 구성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1 09:35
프린트
형사3부장 포함 4명…최대 20일간 수사 가능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clip20220921093446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검찰이 21일 신당동 역무원 스토킹 살해범 전주환(31·구속)에 대해 전담수사팀을 꾸려 보강 수사를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경찰에서 송치받은 전씨 사건과 관련해 김수민 형사3부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전담수사팀은 팀장 포함 총 4명의 검사가 투입된다.

검찰은 이날부터 최대 20일간 보강 조사를 한 뒤 전씨를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검찰은 "철저한 보강수사를 통해 엄정 대응하고, 피해자(유족) 지원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형사소송법상 검사는 경찰이 구속 상태로 송치한 피의자나 직접 구속한 피의자는 한 차례 구속 기간 연장을 포함해 최대 20일까지 수사할 수 있다.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씨를 구속 상태로 수사한 뒤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장서우 기자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