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은 왜 브라톱을 입나요?…‘비밀은 옷 속에!’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2-12-05 06:19
업데이트 2022-12-05 06:20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후반 추가 시간 한국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은 뒤 그라운드를 내달리며 상의를 벗으려 애를 쓰고 있다. 2022.12.3


브라톱은 선수들의 퍼포먼스 데이터 수집하는 EPTS 웨어러블 장비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경기 중 모두 사용 …K리그에서도 활용


시원하게 유니폼 상의를 벗어 던진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입고 있던 ‘검은 속옷’의 정체는 무엇일까.

황희찬은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2-1 승리를 결정짓는 역전 결승골을 터트렸다.

결과적으로 이 천금 같은 득점은 한국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골이었다.

득점 후 황희찬은 곧장 관중석 앞으로 달려가 상의를 벗고 세리머니를 펼쳤다. 경기 중 상의 탈의를 하면 옐로카드를 받지만, 기쁨을 주체할 수 없었다.

유니폼을 벗은 황희찬은 가슴 아래까지만 내려오는 검은 민소매 조끼를 입고 있었다.

경기 이후 온라인에선 이 옷이 화제가 됐다.

“황희찬이 왜 브라톱을 입고 뛰느냐”, “스포츠 브래지어인 줄 알았다”며 의아해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착용한 모습이 손흥민(토트넘)이 검은 얼굴 보호대를 쓴 것과 비슷하다는 농담도 나왔다.

인터넷에선 이미 황희찬의 상체에 마스크를 착용한 손흥민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이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이 돼 돌아다닌다.

이 조끼는 전자 퍼포먼스 트래킹 시스템(EPTS·Electronic Performance-Tracking System)이라는 웨어러블 기기다.

GPS(위성항법시스템) 수신기, 자이로스코프 센서 등이 들어있어 경기 중 선수들의 뛴 거리, 최고 속도, 스프린트 횟수와 구간, 커버 영역(히트맵) 등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코치진은 전술을 짜거나 선수단을 관리하는데 이 데이터를 활용한다.

황희찬뿐 아니라 대표팀 모든 선수가 브라톱 같이 생긴 EPTS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국내 프로축구 K리그에서도 2018년부터 EPTS 장비 착용을 허용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