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의 끝에 서니 50여 일 긴 여정 하룻밤 꿈 이야기 같다”[금주의 말말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0 08:39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 금주의 말말말
―산악인 김영미, 16일 아시아 여성 최초 무지원 단독 원정… 남극점 도달한 후 SNS소감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미 대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남극점 도전) 51일째인 마지막 날 27.43㎞를 걸어 오후 8시 55분에 남위 90도에 도달했다”고 자신의 SNS에 알리며 올린 사진에서 팔을 들어 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김영미 대장 인스타그램 캡처



▷“오늘 남극점에 섰지만, 길의 끝에 서니 50여 일의 긴 여정이 하룻밤 꿈 이야기 같다”
―산악인 김영미, 지난 16일(현지시간) 한국인 최초이자 아시아 여성 처음 무지원 단독 원정으로 남극점에 도달한 후 SNS에 남긴 소감에서.

△“저는 대한민국 영업사원… ‘공무원 갑질이다’ 싶은 사안은 제게 직접 전화해 주십시오”
―윤석열 대통령,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순방에 동행한 국내 기업인·재계 단체장 등과의 만남에서.

△“역할과 직위에 집착하거나, 인정받고 존경받고자 하는 욕구에 집착하기 쉽다. 집착에서 벗어나 적절한 시기에 한 발짝 물러날 줄 알고, 떠나는 법을 배워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15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주일 삼종기도에서.

△“그 사람(이재명 대표)을 왜 만나냐. 이재명 때문에 인생이 이렇게 초토화됐다”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 15일 보도된 KBS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평생 일을 손에서 놓지 않고, 봉사의 삶을 살아온 것”
―세계 최고령자인 프랑스의 앙드레 수녀(본명 루실 랑동), 17일(현지시간) 11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그가 생전에 얘기한 장수 비결.

△“인공지능(AI)은 인간 생산성 증가에 필요… 적극 끌어안아야 한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 17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행사에서.

△“로봇 아니라 사람이다”
―토트넘 홋스퍼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 17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시티와 2022∼2023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를 이틀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손흥민에 대한 질의에.

△“35년 지기라 고통스럽지만 허위 증언을 한 데 대해 법이 제대로 적용돼야 한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국정조사 특위 위원, 16일 국정조사 특위 마지막 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고발과 관련.

△“내가 선수일 때 경기하는 것보다 더 떨렸다”
―프로 골퍼 오지현, 16일(한국시간) 남편 김시우가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에서 우승하자.

△“세상의 모든 ‘선자’에게 이 깊은 감사와 영광을 돌리고 싶습니다”
―배우 김민하, 애플TV+ 드라마 ‘파친코’가 1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28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외국어 시리즈 작품상을 수상한 후 밝힌 소감에서.

△“러시아인들이 비겁하게 침묵하고 있다. 계속 침묵하면 이런 일이 언젠가 당신들에게도 똑같이 닥칠 것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15일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아파트 단지 공습을 비판하면서.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