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틴 美 국방 “앞으로 항모·F-22·F-35 등 전략자산 전개 많이 할것”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1 19:03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국방장관 공동기자회견서 밝혀
오스틴 "확장억제공약 견고하고 철통같아"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31일 F-22와 F-35 스텔스 전투기와 핵 추진 항공모함 등 전략자산 전개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한미국방장관 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의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 공약은 확고하며 이는 핵, 재래식(무기), 미사일방어 능력 등 모든 범주의 미 군사능력이 포함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미국의 한국 방위공약은 그냥 슬로건이 아니고 견고하고 철통같다"면서 "이는 확장억제 공약의 핵심이다. 양국 정부가 확장억제를 강화할 여러 방안에 대해 이미 이야기를 나눈바 있고 앞으로 계속해서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3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회담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3.1.31 [국방부 제공



오스틴 장관은 확장억제력 실행력 강화를 위해 미 전략자산이 더 빈번하게 전개될 것임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 전개가 예상되는 전략자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미 5세대 전투기, 즉 F-22, F-35와 로널드 레이건 항모전단을 전개했다"며 "앞으로 이러한 것을 더 많이 전개할 것이며 양국 정부 협의를 심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스틴 장관과 이 장관은 "작년 말 미군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전개와 함께 시행한 연합공중훈련이 동맹의 다양한 억제능력을 현시했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도 적시적이고 조율된 전략자산 전개가 이뤄지도록 긴밀히 협의해갈 것을 약속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한미 간 ‘협의 심화’의 하나로 당장 다음 달 실시할 확장억제수단운용연습(DSC TTX)을 거론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에 대해서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한미 양국의 의지는 확고하며, 오래도록 그런 입장을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의 의미에 대해 "북한이 추가로 핵 개발, 핵 고도화를 하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것이고 사용하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것"이라며 "한미는 그러한 확고한 능력을 갖고 있고 미국은 능력뿐만 아니라 의지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북한의 추가적 핵 개발 또는 도발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스틴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미일 3각 안보협력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미) 양자가, 그리고 한미일 3국이 긴밀히 공조했다"며 "한미일 3국 협력이 모두의 안보를 증진한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오늘 회의는 우리가 지금까지 이룬 진전을 올해 어떻게 더 발전시킬 수 있는지 논의할 기회였다"며 "다가올 70년 동안에도 한반도 안정과 안보 그리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이라는 공동비전을 위해서 양국이 함께 지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측은 올해 연합 야외기동훈련(FTX)의 규모·범위를 확대하고, 특히 오는 10월1일 우리 ‘국군의날’ 전후로 대규모 연합합동화력시범 등도 시행하기로 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