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유진 초이 실존 인물 황기환 지사 유해 100년만에 고국으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1 11:36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뉴욕 묘지측과 파묘 전격합의
보훈처, 연내 봉환 절차 착수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이 연기한 ‘유진 초이’의 모티브가 된 실존 인물 황기환(건국훈장 애국장) 애국지사가 순국 10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다.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1일 “황기환 지사가 안장돼 있는 미국 뉴욕 마운트 올리벳 묘지 측과 황 지사의 유해 파묘에 전격 합의해 유해봉환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번 유해 봉환 추진으로 ‘미스터 션샤인’에서 배우 김태리가 연기한 고애신의 마지막 대사 “독립된 조국에서 다시 봅시다(see you again)”가 현실이 됐다. 보훈처는 유해 봉환반 파견을 비롯한 미국 현지 추모행사, 국내 봉환 등 본격적인 유해 봉환 준비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번 황 지사 유해 봉환은 정부의 유해봉환 추진 10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 황 지사는 1923년 4월 17일 순국 후, 미국 뉴욕 마운트 올리벳 공동묘지에 안장됐다. 그로부터 85년이 지난 2008년 뉴욕한인교회 장철우 목사가 황 지사 묘소를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보훈처는 2013년부터 황 지사의 유해 봉환을 추진해왔지만 올리벳 묘지 측이 유족 없는 황 지사의 유해 파묘 및 봉환은 법원 결정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해 난항을 겪었다. 보훈처는 2019·2022년 두 차례 미국 법원에 유해 봉환 소송을 제기했지만, 족보나 유족을 확인할 수 있는 공적 자료가 없어 법원 승인을 받지 못했다. 보훈처는 뉴욕 총영사관과 함께 올리벳 묘지 측에 순국 100년 되는 올해 유해를 봉환해야 한다는 당위성과 함께 국민과 해외 동포들 염원을 담아 적극 설득한 끝에 묘지 측의 전격적인 파묘 합의를 이끌어냈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