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선 서병수, ‘윤심 공방’에 “대통령 벼랑 끝으로 내모는 짓”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22:04
기자 정보
이해완
이해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에서 서병수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5선 중진인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이 최근 당 전당대회가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 의중) 공방으로 흐르는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을 욕보이고 벼랑 끝으로 내모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표가 되겠다고 나선 후보 모두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압승을 다짐했다"며 "그러니 이미 윤심이 승리한 전당대회"라고 했다.

서 의원은 당권 주자인 김기현 후보를 겨냥, "그런데도 ‘친윤’ 하겠다는데 굳이 막아서는 이유는 무엇이냐"며 "대통령과 함께 밥을 먹었느니 아니면 차도 한 잔 마시지 못했느니, 그따위 일로 딴지를 거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내내 친윤이라 자부해놓고 이제 와서 윤심을 판 적이 없다는 건 또 무엇이냐"고 되물었다.

김 후보는 전날 "윤 대통령이 안철수 후보와는 단독으로 만난 적이 없다. 식사도 한 적이 없고 차도 마셔본 적이 없다"며 "윤 대통령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는 당연히 추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 의원은 또 안 후보를 공격하는 대통령실 관계자들의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는 것에 대해서도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당의 일꾼을 대놓고 면박 주는 일도 결코 옳지 않다"며 "당을 이리 업신여기는 행태도 마뜩잖지만,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사람들이 대통령을 전당대회에 끌어들이다니 도대체 뭘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당원의 한 표 한 표에 국민의힘 미래는 물론이고 대한민국의 앞날을 좌우한다는 역사적 소명이 담긴 그런 전당대회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그러니 그 당심을 윤심으로 통합하는 전당대회가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도 당심을 윤심으로 갈라치려는 궁리나 해서야 될 일인가"라고 자성을 촉구했다.

이해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