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FC서울 6개월 단기임대 확정…6년 만의 국내 복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15:58
업데이트 2023-02-05 16:04
기자 정보
정세영
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의조. 뉴시스



황의조(31)가 6년 만에 K리그로 잠시 복귀한다.

프로축구 FC서울 구단은 5일 그리스 올림피아코스 소속이던 황의조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서울은 계약기간은 밝히지 않았으나 6개월 단기 임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의조는 성남FC를 떠나 일본 감바 오사카에 입단하며 처음 해외에 진출했던 2017년 이후 6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왔다. 황의조는 6일부터 일본 가고시마에서 치러지는 서울의 2차 동계 전지 훈련에 합류해 일류첸코 등 동료 공격수들과 합을 맞춘다.

황의조는 지난해 8월 보르도(프랑스)를 떠나 노팅엄 포리스트(잉글랜드)로 이적하면서 곧바로 구단주가 같은 올림피아코스로 임대 이적했다. 그러나 올림피아코스에서 공식전 12경기에 출전해 도움 1개에 그치는 등 부진했고, 팀 내 입지가 매우 좁아졌다.

황의조는 선수가 한 시즌 2개 클럽에서만 공식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한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막혀 유럽 내에서 새 팀을 찾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황의조는 리그 일정이 다른 팀으로 이적하는 경우에는 3번째 클럽에서도 경기를 뛸 수 있다는 예외 규정에 따라, 춘추제로 운영되는 리그의 클럽을 물색했다. 황의조는 결국 노팅엄 포리스트와 서울의 임대 계약을 통해 잠시 K리그 무대로 복귀를 선택했다.

서울 구단은 “구단과 선수 모두에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 영입을 결정했다”면서 “(황의조 합류가) 서울과 K리그를 한 단계 더 도약시켜줄 것으로 기대한다. 황의조 역시 서울 입단을 축구 인생 제2의 도약의 기회로 삼고, 자신의 뿌리인 K리그 무대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는 각오”라고 설명했다.

풍생고와 연세대를 거쳐 2013년 성남에 입단한 황의조는 2017년까지 K리그 통산 140경기에 출전해 35골 8도움을 기록화며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라이커로 성장했다. 2019년 여름 보르도에 합류하며 유럽 무대 진출에 성공한 황의조는 2019∼2020시즌 6골, 2020∼2021시즌 12골, 2021∼2022시즌 11골 등 리그1에서 29골을 기록하며 팀의 간판 공격수로 활약했다.

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