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도 드론 확보전쟁…드론전시장 된 UAE방산전시회 [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22 10:34
업데이트 2023-02-22 16:36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20일(현지 시간) 열린 국제 방위산업전시회‘IDEX 2023’ LIG넥스원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드론탑재 공대지유도탄(Drone Launch Missile)’을 살펴보고 있다.LIG넥스원 제공



■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중동·아프리카 최대 방산전시회 UAE ‘2023 IDEX’현장 르포
러시아-우크라이나전으로 드론·무인기 관심 증가
국내기업들도 자폭드론, 미사일 투하 드론 등 소개


20일(현지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개막된 중동·아프리카 지역 최대 국제방산전시회인 ‘2023 IDEX’에서 가장 눈길을 끈 최대 화두는 역시 ‘드론’이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본격적인 드론전(戰)이 전개되면서 세계적인 기업들이 다양한 목적의 드론을 선보이면서 드론 전시장을 방불케 했다.

‘2023 IDEX’ 중국관은 부스 전면에 드론을 내세우며 드론 강국임을 부각시켰다.2023 IDEX에 참가한 국내 기업들도 각자의 특징을 가진 드론 및 무인기를 전시하며 전세계 국가·기업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세일즈에 나섰다.

◆‘본격적인 무인 항공기 전쟁’…세계인 이목 끄는 드론·무인기

‘최초의 본격적인 무인 항공기 전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이 같이 묘사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은 양국 모두 비대칭전력 중 하나인 드론을 이용해 실질적인 피해를 입힌 최초의 전쟁으로 기록됐다.

중동에서도 드론 및 무인기, 드론방어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지난 2021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라스타누라의 유류 저장소에 드론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에는 예멘 반군이 드론을 이용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시설 2곳을 드론으로 공격한 사례도 있었다.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는 중동 최대 방산전시회에서도 각종 드론에 대한 관람객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분쟁 지역의 유전이 드론 공격으로 파괴되는 일이 잦은 중동국가들도 드론 및 드론 방어전략에 큰 관심을 보였다.

모하메드 알누아이미 UAE 방산업체 관계자는 “육·해·공 전 영역에서 자율성을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 저희는 항상 신기술을 적용할 필요가 있다”며 드론·무인기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드론에 대한 관심은 우리나라도 뒤지지 않는다. 지난 12월 북한의 무인기 5대가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우리 영공을 침범한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그 중 1대는 대통령 집무실이 위치한 용산 인근 상공까지 침입했으며, 대통령 경호를 위한 비행금지구역(P-73)까지 들어왔다. 군은 북한의 무인기 침공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고, 국민들은 북한의 무인기 침공에 대한 불안에 떨어야 했다.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국회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을 사그러들지 않았다.

뒤늦게 우리 군은 북한 무인기에 대응하기 위한 드론작전사령부 창설을 공언했고, 드론을 격추하는 ‘드론킬러 드론’ 체계, 스텔스 드론 대규모 소형무인기 등의 전력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정찰용에서 공격용으로 진화…자폭·미사일 투하 드론 등 선보여

29개 업체가 참가한 우리 방산업체들은 헬기에서 발사한 뒤 조정하는 유무인복합체계 드론이나 드론탑재 공대지유도탄, 안티드론체계를 선보였다.위아래 날개가 반대방향으로 회전하는 동축반전드론도 눈길을 끌었다. 국내 기업들은 이번 IDEX에서 기존 정찰용 드론이 아닌, 선제적으로 타격이 가능한 ‘공격용 드론’을 선보이며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

LIG넥스원은 공격용 드론인 ‘소형 정찰·타격 복합형 드론’을 선보였다. LIG의 드론은 활주로가 필요 없는 수직이착륙형 드론으로, 비행체를 분해해 백팩에 보관할 수 있게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또 자폭 공격이 가능하다는 특징과 더불어, 레이저 거리 지시기로 목표물에 대한 정밀 타격이 가능하다.

국내 최대 탄약 제조업체 풍산은 동축로터형 드론을 새롭게 선보였다. 동축로터형 드론은 일반적인 프로펠러형 헬리콥터 드론과 달리, 원통형 몸통에 프로펠러 2개를 장착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동축로터형 드론은 원통형 몸통에 프로펠러가 서로 다른 방향으로 회전하기 때문에 바람에도 더욱 잘 견딜 수 있으며, 소음도 훨씬 적다.

또 원통형 몸통의 모듈을 손쉽게 바꿔 낄 수 있어 감시정찰용뿐 아니라 탄약투하용, 파편고폭용 등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UAE) 국제방산전시회인 ‘2023 IDEX’한국항공우주산업(KAI) 부스에 전시된 수직이착륙 가능 무인정찰기 NI-500VT. 아부다비=국방부공동취재단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무인정찰기 NI-500VT를 전시했다. KAI의 무인정찰기는 하이브리드 추진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날개의 분해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안티드론 통합체계, 무인기발사대 등도 선보여

2023 IDEX 한국관에 자리잡은 중소기업들도 다양한 형태의 드론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유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 ‘우리별’은 안티드론 통합체계를 선보였다. 안티드론 통합체계는 무인기의 탐지부터 피아식별, 하드킬·소프트킬 방식을 통한 격추까지의 전 과정을 의미한다. 우리별이 선보인 안티드론 통합체계는 최대 50㎞에서부터 무인기 탐지가 가능한 시스템과, 반경 5㎞ 안에서 피아식별이 가능한 레이더를 갖추고 있다. 특히 AESA 3D 레이더(Radar)는 반경 5㎞ 내에 있는 레이더 반사면적(RCS) 0.01㎡의 물체도 잡아낼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중소기업 화인코왁은 무인항공기 발사대의 영상을 공개했다. 화인코왁이 공개한 무인항공기 발사대(XROSS L1000)은 다양한 종류의 고정익 무인항공기를 이륙시킬 수 있도록 표준화했으며, 무인항공기 탑재가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또 군용 트레일러를 채택해 내구성을 확보했으며, 모든 견인에도 호환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이밖에 다목적 하이브리드형 수직이착륙 드론(ARK 45H)도 선보였다. 이 드론은 목적에 적합한 임무장비를 손쉽게 탑재 또는 교체할 수 있어 산업현장 및 공공업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육상은 물론 해상 및 함정에서의 감시·정찰, 조난구조, 물류·보급, 경고방송, 산불방제 등의 분야에서도 운용이 가능하다. 비행시간은 최대 4시간까지 가능하며 속도는 70㎞/h까지 낼 수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템테크놀로지스의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콘셉트 이미지.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한 드론이 불법드론을 그물로 포획해 무력화한다.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무인기 위협 대응 기술 확보 나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2일 드론 등 무인기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공격용, 불법 드론을 자동으로 감지, 식별, 무력화 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해 국가 안보는 물론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도 극대화 하겠다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의 록히드마틴 등과 함께 포르템 테크놀로지스(Fortem Technologies)에 조건부지분인수계약(SAFE) 방식으로 총 1780만 달러(약 225억원)를 투자했다고 이날 밝혔다. SAFE는 투자금을 선지급하고 추후 할인된 가격에 지분을 취득하는 입도선매 형태의 투자 방식으로, 치열한 초기 투자 경쟁에서 기술력 있는 유망 스타트업을 발 빠르게 선점하기 위해서 주로 사용된다.

포르템 테크놀로지스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자체 개발 레이더로 불법 드론을 탐지한 뒤에, 자율주행 드론을 띄워 그물로 포획해 무력화하는 대(對) 드론 방어 시스템을 보유한 기업이다. 드론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기에 도심에서 드론의 파편이 떨어져 부수적인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이미 실전에서 사용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포르템 테크놀로지스와 협력해 기존 무기체계와 결합한 드론 대응 기술을 확보하고 향후 도심항공모빌리티(UAM)의 충돌방지 기능에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드론을 활용한 각종 테러 및 불법행위가 증가함에 따라 드론 대응 관련 시장은 2021년 기준 14억 달러에서 2030년에는 126억 달러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드론 대응 기술을 확보해국가대표 방산기업으로서 국가안보를 지키고, 관련 시장에도 진출해 한화의 무기체계를 글로벌 톱-티어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아부다비(UAE)=국방부공동취재단,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