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최수연 “세계 경제 불확실하지만…B2B·콘텐츠 주력하겠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2 15:30
기자 정보
이예린
이예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 출처: 네이버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세계적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기존 사업의 꾸준한 성장과 새 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22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본사 그린팩토리에서 열린 제24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네이버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B2B(기업 대 기업) 사업 통합을 통해 수익성 확대를 모색하고 있고, 콘텐츠 부문에서도 올해 본격적으로 수익성이 확보된 매출 성장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글로벌 환경과 국내 광고 환경이 굉장히 좋지는 않은 상황이기에 경영진이 매출 확대를 위해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등 3개 안건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변대규 휴맥스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이 기타비상무이사로 재선임됐다. 변 회장은 2017년 이후 7년째 이사회 의장을 맡아 왔다. 네이버는 변 의장이 이사회 발전에 상당히 기여했다고 평가받았고, 네이버가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사진 7명의 보수 한도는 기존 150억 원에서 80억 원으로 줄였다. 최 대표는 "지난 10년간 보수 한도가 실 지급률 대비 다소 높게 설정돼 있었다"면서 "올해는 비용 통제 기조에 맞춰 경영진을 비롯한 임원 계약 금액을 삭감한 부분도 고려됐다"고 덧붙였다.

네이버가 이사 보수 한도를 줄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2년 상장 당시 10억 원으로 시작해 2007년 150억 원으로 인상한 뒤 유지해 왔다. 네이버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4년 만에 역성장하자 긴축 경영에 돌입하며 직원 성과급을 20∼40% 줄이고 해외 자회사 인력 감축에 나섰다.

이날 주총에서는 네이버가 동영상 플랫폼 부문은 유튜브, 메신저 플랫폼 부문은 카카오톡에 밀리는 데 대한 대응 관련 질문이 나왔다.

최 대표는 "새로운 동영상, 특히 숏폼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신규 서비스나 정책을 검토 중"이라며 "메신저도 라인 서비스는 일본이나 동남아 시장으로 목표로 하고 있지만 국내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해 오픈톡이나 소상공인 대상 톡톡 서비스로 확장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총장에서 주주 발언을 지나치게 제한한다거나, 평소 소통에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10대 여학생은 최 대표를 향해 "주주를 존중하고 질문에 답변을 제대로 해 달라. 앞으로 세계적인 기업이 될 텐데 이렇게 형식적인 답을 하면 주주들이 화날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스트레스라고 느낄 수 있지만 의견을 들어주고 수용해 주는 것도 최고경영자(CEO)의 역량"이라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주총에서 회사의 굉장히 다양한 서비스나 정책을 상세히 답변드릴 수 없는 점도 이해해 달라"면서 "신규 사업 계획 등은 언론이나 실적 보고 등의 자리를 통해 주주분들도 아실 수 있도록 상세히 안내해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예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