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교수 80명, 정부 강제징용 해법 철회 촉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2 16:08
기자 정보
유민우
유민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이용수 할머니 수요시위서 "역사문제 해결하겠다던 尹 거짓말이었나"


고려대학교 인문사회학부 교수 80여명이 정부가 발표한 ‘제3자 변제’ 방식의 강제징용 해법을 철회하라고 22일 정부에 촉구했다.

허은 한국사학과 교수 등은 이날 오후 고려대 문과대학 박준구세미나실에서 낸 성명에서 "정부가 제시한 방안은 강제동원 피해자인 국민의 기본권과 인권을 방기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민 기본권과 역사적 과제의 해결을 외면한 어떠한 외교·안보·경제 정책도 정당성과 생명력을 가질 수 없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1 운동이라는 전민족적 저항을 통해 수립된 민주국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무너뜨리는 반역사적·반민주적 정부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 낭독 뒤 허 교수는 "누구보다도 일본 학계와 시민과의 관계를 돈독하게 해왔던 한국의 역사학자들"이라며 "이번 성명이 반일로 인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맞은편에선 제158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열렸다.

이 시위에 참여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대구에 찾아와서 ‘역사 문제 해결하겠다’며 손가락 걸고 복사도 하고 사인도 하지 않았나"라며 "‘대통령 당선 안 돼도 해결하겠다고 했는데 거짓말이었는지 물어보려고 나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시 ‘여태껏 살면서 대통령 안 돼도 해결하겠다는 분이 천지 어디 있나’ 하며 기뻐서 펑펑 울었다"며 "내가 ‘이 역사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고 하자 (윤 대통령이) ‘맞습니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민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