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게이트’ 청문회 앞둔 존슨… “방역규정 지켰다는 건 거짓말” [Global People]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2 11:58
  • 업데이트 2023-03-23 09:58
프린트
■ 글로벌 피플

52쪽 분량의 해명 자료 내놔
“선의” 주장… 논란 확산 전망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사진) 전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기고 수차례 파티를 열었다는 ‘파티게이트’ 청문회를 앞두고 과거 ‘코로나19 규정을 지켰다’는 발언이 거짓이었다고 21일 인정했다. 이날 52쪽 분량의 해명 자료를 내놓은 그는 “다만 선의에 의한 발언이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확산할 전망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존슨 전 총리는 이날 의회 특권위원회에 제출한 파티게이트 사건 관련 ‘증거 문서’에서 “내 발언으로 하원이 오도됐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특권위는 존슨 전 총리가 코로나19 봉쇄 규정을 위반해가며 파티를 했음에도 의회에 출석해 ‘규정은 완벽히 지켜졌다’고 거짓으로 증언했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존슨 전 총리는 거짓말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의도적으로, 또는 무모하게 하원을 오도하려 하지 않았다”며 “선의로 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22일 특권위의 ‘파티게이트 청문회’를 앞두고 해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청문회는 영국 전역에 TV로 생중계될 예정으로, 존슨 전 총리의 향후 정치적 운명이 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존슨 전 총리는 이를 의식한 듯 문서에서 “함께 샌드위치로 점심을 먹었고, 그들이 생일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해주는 사람이 없었다”며 자신이 정말 규정 위반 사실을 몰랐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새로운 증거가 하나도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김현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