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의 일본, 거함 美 잡고 WBC 품었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2 12:00
업데이트 2023-03-22 12:02
기자 정보
정세영
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대표팀 선수들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미국과의 WBC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마운드로 달려 나와 오타니 쇼헤이(가운데)를 둘러싸고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3-2 승리… 통산 3번째 우승
오타니, 9회초 등판 ‘클린투’
LAA 동료 트라우트 삼진 제압


일본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우승을 차지, 통산 3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오타니 쇼헤이가 투수로서 마지막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일본은 2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미국과의 WBC 결승에서 무라카미 무네타카와 오카모토 가즈마의 홈런포 등을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 전승, 퍼펙트 우승이다. 2006년 초대 대회와 2009년 2회 대회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했던 일본은 1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되찾았다. 일본은 2013년과 2017년 대회에선 4강에서 탈락했다.

미국이 선취점을 뽑았다. 미국은 2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트레이 터너가 좌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날렸다. 터너는 이번 대회에서만 5개의 홈런을 날려 2006년 WBC서 이승엽 두산 감독이 세운 단일 대회 최다 5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그러나 일본이 곧바로 응수했다. 전날 멕시코와의 준결승에서 끝내기 2타점 2루타를 날린 무라카미가 2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뽑아 동점을 만들었다. 일본은 2회 계속된 찬스에서 오카모토 가즈마와 겐다 소스케의 안타와 나카무라 유헤이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고, 라스 눗바가 1루 땅볼로 때려 2-1로 역전했다. 일본은 4회 오카모토가 선두타자로 나와 좌중간 솔로 홈런을 터뜨려 3-1로 달아나며 초반 주도권을 완전히 가져왔다.

미국은 8회 반격에서 상대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카일 슈와버가 우월 솔로포로 터뜨려 2-3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미국의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2017년 4회 대회 우승을 차지한 미국은 안방에서 2연패를 노렸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일본야구의 간판스타 오타니는 이날 9회 초 마운드에 올라 시속 100마일(16.1㎞)짜리 강속구를 앞세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팀 승리를 지켰다. 소속팀 LA 에인절스 동료이자 메이저리그 최고 타자인 마이크 트라우트와 9회 마지막 타자로 만나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세기의 대결’에서 완승을 따냈다.

메이저리그 최고 선수인 오타니는 이번 WBC에서도 ‘이도류’의 진수를 선보였다. 투수로 3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했다. 타자로서는 타율 0.435(23타수 10안타), 1홈런 8타점을 남겼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