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홍준표 이 XX 어디라고”…홍준표 시장에 막말 ‘논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10:38
업데이트 2023-04-01 11:45
기자 정보
김성훈
김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7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달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뉴시스



광화문 집회 비판 여권 인사들에 “북한이 내려보낸 간첩” 주장까지


극우 인사로 꼽히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제명을 촉구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향해 “홍준표 이 XX이 어디라고” 등 막말을 퍼부어 논란이 예상된다.

1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전 목사는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너 알아 TV’에 나와 “이참에 국민의힘 정당 자체를 개조해야 된다”며 “광화문을 살려 놓으니까 우리를 공격하고 있다”고 홍 시장을 비난했다.

전 목사는 홍 시장도 자신이 이끄는 광화문 집회의 덕을 보려고 광화문에서 연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 시장에게 “당신도 광화문에 와서 연설했잖아. 이 XX이 말이야”라며 “홍준표 이 XX이 어디라고, 대한민국이 네가 밥 먹고 사는 도구인 줄 아냐”고 비속어를 동원해 공격했다. 전 목사는 “솔직히 우리가 광화문 운동 안했으면 정권교체가 안 됐잖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0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대구광역시 국가산단 및 균형발전 현안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목사는 광화문 극우집회 세력을 비판하는 인사들을 겨냥해 “최고위원이고 개뿔이고 다 필요없다”며 “저놈들은 내년 4월 10일 선거에서 공천 주지마. 다 잘라버려라”고 요구했다. 그는 “다 말아먹은 나라를 광화문이 살려 놓으니까 지금 와서 광화문을 타격한다”며 “이 따위로 하면 당신들은 북한이 내려보낸 간첩이야”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재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김재원 최고위원은 지난달 25일(현지 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북미자유수호연합’ 초청 강연회에서 전 목사가 우파 진영을 천하 통일했다고 말했다가 당 안팎에서 비난을 받았다. 홍 시장 등은 징계를 요구했고,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3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저의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치고 당에도 큰 부담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앞으로 (전광훈 목사의) ‘전’ 자도 꺼내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