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산불에 술자리 의혹’ 김영환 충북지사에 사퇴요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16:27
기자 정보
김성훈
김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환 충북지사.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일 충북 제천 산불 때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불거진 국민의힘 소속 김영환 충북지사를 겨냥해 "충북도민에게 사죄하고 자진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지사는 지난달 30일 산불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는데도 현장에 가지 않고 술판을 벌이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술이 아니라) 물을 마셨고 외부 행사로 얼굴이 붉게 그을린 것이라는 김 지사 측의 해명이 가관"이라며 "자신에게 도정을 맡긴 도민에게 부끄럽지도 않으냐"고 공격했다. 이어 "하루가 지난 지금까지도 김 지사는 사과 한마디 없다"며 "도민의 생명과 삶을 책임지지 않을 것이면 지사직에서 물러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과거 민주당 계열 정당 소속으로 4선 국회의원을 지냈으나,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선거 캠프에 합류한 뒤 지난해 국민의힘 소속으로 충북지사에 당선됐다.

김성훈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