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일에 태어난 초등학생이 518만 원 기부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7 11: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 문산초등학교 4학년 신준호(가운데) 군이 지난 16일 광주시교육청을 방문해 518만 원을 기부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신준호 군 "의미있는 날 태어난 것 뜻깊게 생각"


광주=김대우 기자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지난 2013년 5월 18일에 태어난 초등학생이 518만 원을 기부해 화제다. 광주시교육청은 광주 문산초등학교 4학년 신준호 군이 어머니와 함께 교육청을 방문해 518만 원을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5월 18일에 태어난 것을 뜻깊게 생각해온 신 군은 평소에도 5·18 민주화운동 관련 서적을 읽는 등 5·18 정신을 공부해 왔다. 신 군과 부모는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날에 태어난 것을 잊지 않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으며 지난해 전남대 기부에 이어 올해 시교육청에 518만 원을 전달했다.

신 군의 어머니 정서연 씨는 "아들의 생일이 5월 18일이라서 항상 뜻깊은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족들과 함께 마음을 모아 기부를 했다"고 말했다. 신 군의 기부금은 5·18기념재단을 통해 5월 유공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원순석 5·18기념재단 이사장은 "5·18 정신이 신 군과 같은 어린 세대에게도 꾸준히 이어지는 것 같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선 시교육감은 "5·18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세대에게 민주·인권·평화의 광주 정신이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