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참배 文 전 대통령 “5·18에 큰 빚 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7 14: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5·18민주묘지 참배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문재인 전 대통령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뉴시스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계속 노력해야


광주=김대우 기자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광주 북구 운정동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헌화 분향하고 오월 영령을 추모했다.

이날 참배에는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동행했다. 참배 후 ‘역사의 문’ 앞에서 취재진과 만난 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5·18 민주항쟁에 크게 빚졌다"며 "국민들이 오늘날 이만큼 민주주의를 누리는 것도 5·18 민주항쟁의 헌신과 희생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5·18 기념일을 앞두고 퇴임해 참배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는데 참배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광주·전남에서 확산하고 있는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 요구와 관련해서는 "재임 중 개정안을 제출했는데 국회에서 제대로 심의되지 않아 국민투표까지 가지 못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치인들이 계속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5·18 기념일을 앞두고 광주·전남에서는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수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포문은 강기정 시장이 먼저 열었다.

강 시장은 지난 9일 정례조회에서 "국회와 정부가 내년 총선과 동시에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이 될 수 있도록 합의해 달라"고 논의의 불씨를 당겼다. 이후 김영록 전남지사가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수록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힘을 보탰고, 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들도 "인류 보편적 가치를 담고 있는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수록하는 것을 더 이상 미루지 말라"고 촉구했다.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은 1987년 헌법 개정 당시 추진했다가 무산됐고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18년에도 개헌안이 발의됐지만 여·야 갈등 등 정치적 이유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김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