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3차 발사 연기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4 17:09
프린트
누리호 3차 발사 연기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발사연기 브리핑 24일 오후 4시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태석 제1차관이 발사 연기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냉각헬륨 밸브 제어 컴퓨터 통신 이상
밤새 해결되면 내일 같은 시각 발사 재시도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최소 하루 뒤로 연기됐다. 원인은 발사대 컴퓨터 통신 이상으로 분석됐고 밤새 수리에 성공할 경우, 가장 빠르면 내일 오후 6시 24분에 발사를 재시도할 수 있지만 더 연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발사관리위원회는 오는 31일까지 일주일을 발사 예비기간으로 설정해둔 바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24일 오후 4시 1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인근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후 6시 24분으로 예정됐던 누리호의 3차 발사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저온 헬륨 제어 밸브를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 제어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견돼 오늘 발사하지 않기로 발사관리위원회에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밸브 이상은 누리호 1, 2차 발사나 3차 발사 리허설 중에도 발견된 적이 없었다.

이어 추가 브리핑에 나선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 본부장은 "발사체 자체의 문제는 아니다. 기립 상태는 유지한 채 오늘 밤 중으로 시스템 이상의 원인을 분석해 보겠다"고 밝혔다. 고 본부장은 밤새 밸브 제어 통신 장애의 원인과 단시간 내 해결이 가능한지 최선을 다해 알아본 뒤 만약 25일 오전 중 문제가 해결되면 발사관리위원회에서 발사 여부를 다시 검토하고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재발사를 시도한다면 발사 시간은 25일 오후 6시 24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항우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영하 180도와 220바(bar·기압의 단위)로 보관 중인 극저온의 헬륨 지상 탱크에서 압력을 빼는 밸브를 자동 제어하는 컴퓨터에서 이상이 발견됐다. 전체 발사과정 제어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 제어 컴퓨터 사이에 데이터와 명령이 원활하게 오가야 하는 통신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고 본부장은 "밸브가 수동으로 작동은 되지만 밸브의 자동 운용 컴퓨터 시스템 자체가 전체 발사 자동운용(PLO) 중 중단 사태를 불러올 수도 있어 발사를 연기하자고 결론 내렸다"며 "소프트웨어의 문제인지 통신 장비 하드웨어의 문제인지는 좀 더 조사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도 브리핑 직후 프레스센터에 들려 "예기치 못한 일이 생겨 아쉬움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최대한 문제의 원인을 살펴서 내일 다시 발사할 기회가 생기도록 해보겠다. 국민 여러분과 언론도 기다려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주 발사체는 아주 미미한 문제가 발견돼도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미국 등 선진국들도 발사 과정에서의 연기는 자주 있는 일이다. 우리나라 누리호도 2차 발사 당시 기상 상황 때문에 하루 전에 발사를 연기했다가 일주일 후에 발사를 한 적이 있다.

노성열 기자
노성열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