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사무관리비 사적 사용 공무원 무더기 적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5 15: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도청사. 전남도청 제공



전 부서 감사결과 50명 부정사용
6명 수사의뢰·14명은 징계하기로
김영록 지사 "재발방지 강력 조치"



무안=김대우 기자



전남도가 사무관리비로 개인물품을 구매한 공무원 50명을 적발해 이중 6명을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14명을 징계키로 했다.

도는 지난 3월말부터 약 2개월 동안 도의회를 포함한 74개 전 부서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사무관리비 집행내역을 감사한 결과 사무관리비로 상품권이나 스마트워치·지갑·의류 등을 구입해 사적으로 사용한 사례를 대거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이중 횡령액이 200만 원 이상인 6명을 전남경찰청에 수사 의뢰하고 10명은 중징계, 4명은 경징계를 각각 요구하기로 했다.

또 액수가 경미한 30명은 훈계 조치하고 사무관리비를 부적정하게 사용한 부서들에 대해서는 주의 조치했다. 감사에 적발된 상당수는 공무원 노동조합에서 운영하는 매점이 개설한 G마켓 계정을 이용해 공용물품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사적 물품을 끼워 넣어 착복했다.

공무원들이 물품을 구입하면 매점은 부가가치세 등의 명목으로 19%의 수수료를 물품 값에 부과했다. 도는 이번 감사로 사무관리비 유용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회계과가 발급하는 공인인증서를 통해 물품을 구매토록 하는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100만 원 이상 물품을 구입할 때는 실과장이 ‘물품검사 조서’에 확인증을 작성해야 하고 공금 횡령과 유용의 고발 기준도 강화한다.

이와 관련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대도민 사과문을 통해 "불법 지출 예산 전액을 환수하고 잘못된 관행을 쇄신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