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큰 부상 피했다…“단순타박 진단, 예상보다 결과 좋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1:28
업데이트 2023-05-26 11:57
기자 정보
정세영
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2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회 초 자신이 때린 타구에 무릎을 맞아 스태프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AP뉴시스



자신이 때린 파울 타구에 무릎을 맞은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큰 부상을 피했다.

김하성은 2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7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2회 2사 주자 없는 첫 타석에서 워싱턴 선발 제이크 어빈의 2구째를 공략했지만 타구가 왼쪽 무릎을 맞았다. 김하성은 곧바로 쓰러졌고, 결국 스태프의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김하성은 이후 엑스레이를 찍었다. 결과는 단순 타박. 김하성은 메이저리그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아팠다. 내일 몸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 다행히 단순 타박이라는 진단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메이저리닷컴은 “김하성이 내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부상자 명단(IL)에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메이저리그닷컴은 “김하성이 처음 타구에 맞을 때는 샌디에이고에 큰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단순 타박 진단을 받으면서 재난을 피했다”고 덧붙였다.

김하성은 “지금은 걷기가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남았다. 사실 처음 타구에 맞았을 때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생각했다. 다행히 좋은 결과를 얻었다. 예상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라고 안도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7(152타수 36안타), 5홈런, 16타점을 유지 중이다. 김하성은 전날 시즌 5홈런을 때려내는 등 최근 경기에서 살아난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