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천재’ 7관왕에 들썩이는 일본 열도...20세 후지이, 8관왕 업적 쓰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11:20
  • 업데이트 2023-06-02 14: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프로 장기 세계에서 최연소 7관왕에 오른 후지이 소타가 1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일본에서 인기를 누리는 프로 장기(쇼기) 세계에 최연소 7관왕이 탄생했다. 일본 언론들은 이례적으로 호외를 발행하는 등 ‘장기 천재’의 업적에 환호하고 있다.

오늘(2일) 아사히(朝日)·요미우리(讀賣) 신문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각종 최연소 타이틀을 보유한 후지이 소타(20)가 어제(1일) 밤 열린 일본내 8개 타이틀 중 하나인 ‘메이진’(名人)전에서 우승했다. 후지이는 이로써 최연소 7관왕이 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기 명인으로 알려진 후지이 소타를 조명한 아사히 신문 페이지아사히 신문 캡쳐

그는 14살 때인 2016년 10월 사상 최연소로 프로 장기 세계에 입단해 29연승의 최다 연승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이어 ‘기세이’(棋聖)를 시작으로 일본 프로 장기 타이틀을 하나씩 차지하기 시작해 올해 3월 최연소 6관왕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일본 내에서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한 일본인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大谷翔平)에 견줄정도의 인기를 얻었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후지이의 인기를 반영하듯 1일 그의 7관왕 등극 소식을 전하는 호외(중요한 뉴스를 알리기 위해 정기 발행분이 아니라 임시로 만들어 배포하는 신문)를 발행해 도쿄(東京) 역 등에서 귀가하는 시민들에게 나눠줬다. 일각에서는 그가 8개 타이틀 중 아직 못 차지한 ‘오자’(王座)전에서는 도전자 결정을 위한 토너먼트 2회전에 진출해 있어 최근 기세라면 올가을 일본 장기 사상 첫 8관왕이 탄생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