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값, 죽은 후에 내세요”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10: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헬 피자’의 사후세계 지불 이벤트. 헬 피자 홈페이지 캡처



뉴질랜드의 한 피자 체인이 고객 사후 지불 시스템이라는 독특한 마케팅을 도입해 화제다.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피자 체인 ‘헬 피자’는 고객이 사망한 후에 유언장을 통해 피자값을 낼 수 있도록 하는 ‘사후세계 지불’(AfterLife Pay) 방식을 도입했다.

고객은 법적 구속력이 있는 계약서를 작성하고 자신의 유언장에 피자값 청구서를 포함해 재산을 처리할 것을 약속하는 방식이다.

벤 커밍 헬 피자 최고경영자(CEO)는 "잠재적으로 무료로 피자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이라며 "그리고 아주 나중에 세상을 떠날 때까지 피자값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 지불방식은 소비자가 물건 구매 비용을 수개월 또는 수년 뒤에 내는 ‘선구매 후지불’(buy-now, pay-later) 방식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그러나 선구매 후지불 방식은 무이자가 아닐 경우 수수료와 위약금을 낼 수 있고 과소비하는 소비자에게는 위험할 수 있다.

커밍 CEO는 선구매 후지불 서비스로 고객들이 빚이 늘어나는 상황에 놓일 수 있어 해롭다면서 이 ‘사후세계 지불’ 방식을 통해 연체료나 위약금을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헬 피자는 이 이벤트를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했는데, 현재까지 1만명 이상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고객은 헬 피자의 변호인과 직원이 작성한 유언장 보충서에 자신의 이름과 세상을 떠날 때 헬 피자에 지급해야 할 금액, 사 먹은 피자의 이름을 적게 돼 있다. 또 두 명의 증인과 함께 계약서에 서명해야 한다.

이 피자 체인은 ‘헬’(지옥)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뉴질랜드와 호주에서 각각 666명에게 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