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시장 10년 후 30배 커진다”…시장 규모만 1700조원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11: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 연합뉴스



‘챗GPT’ 열풍으로 장기적인 AI 붐이 조성되면서 ‘생성형 AI’ 시장이 10년 후인 2032년에 1조3000억 달러(약 1705조 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산하 경제연구소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애널리스트 만디프 싱이 주도한 새 보고서에 따르면 이 분야는 AI 시스템 학습에 필요한 인프라와 AI 기기, 광고 등의 수요 등으로 10년간 매년 42% 확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싱은 이날 "향후 10년간 기술 분야의 운영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생성형 AI의 폭발적인 성장을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분야가 발전하면서 IT(정보통신)·광고 지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사이버보안의 핵심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말 챗GPT가 출시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생성형 AI 수요 열풍이 불었으며, 이 기술은 고객서비스에서 은행 업무까지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고서는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부,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엔비디아, 오픈AI에 대규모 투자를 한 마이크로소프트(MS)가 AI 붐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생성형 AI 매출 성장의 최대 동인은 AI 모델을 학습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 수요에서 나올 것으로 보이며, 그 규모는 2032년까지 2470억 달러(약 324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AI가 지원하는 디지털 광고 부문은 2032년 연간 매출이 1920억 달러(약 252조 원), AI 서버 매출은 1340억 달러(약 176조 원)에 각각 달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