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담긴 가방 45개 발견 … 멕시코 콜센터 직원 7명 실종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08:40
  • 업데이트 2023-06-03 08: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시신이 담긴 가방 45개가 발견된 멕시코 과달라하라 외곽 미라도르델보스케 계곡 근처에서 경찰들이 주변을 지키고 있다. AFP연합뉴스



멕시코에서 콜센터 직원 7명이 한꺼번에 실종된 가운데 계곡에서 이들의 시신이 들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 45개를 발견됐다.

2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지 레포르마와 엘우니베르살 등에 따르면 이날 할리스코주 경찰은 과달라하라 외곽에 있는 미라도르델보스케 계곡 인근에서 사람의 유해가 들어 있는 가방 45개를 수거했다.

일부 유해에서는 최근 실종된 콜센터 직원 인상착의와 같은 점이 확인됐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총 몇 구의 시신인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할리스코주 검찰청은 보도자료에서 "실종자 7명의 행방을 찾는 과정에서 받은 일련의 제보를 바탕으로 현장에서 시신 일부가 포함된 가방을 발견했다"며 추가 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시신에 대한 유전자(DNA) 감식 작업과는 별도로 7명의 소재 파악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2∼24일 할리스코주 경찰에는 20∼30대 남녀 7명에 대한 실종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처음엔 각각 별개의 신고로 다뤄졌지만, 이들이 모두 할리스코주 사포판에 있는 한 콜센터 직원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대규모 실종 사건으로 바뀌었다. 검찰과 경찰은 지난달 26일부터 100여명을 투입해 강도 높은 수색 작전에 나선 끝에 시신 가방을 확인하게 됐다.

멕시코에서는 마약 카르텔이 개입된 실종 사건이 종종 보고된다. 지난해 정부에서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10만명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태평양과 맞닿은 서부 할리스코주는 폭력적인 마약 카르텔 간 영역 다툼과 연관 있는 실종 사건이 적지 않게 발생한다.

김도연 기자
김도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