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채용 특혜’ 의혹 vs ‘후쿠시마 오염수’…대정부질문 충돌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1 07: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규탄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與는 이재명-中 대사 회동 발언 논란, 野는 ‘이동관 아들 학폭 의혹’ 등 쟁점화 시도 예상


오는 12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여야가 날선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특혜 채용’ 등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련 각종 의혹을 집중 제기할 방침이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논란을 계속 쟁점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선관위의 ‘간부 자녀 채용 특혜’ ‘북한 해킹 은폐’ 등 의혹을 거론하면서 감사원 전면 감사는 물론 수사 필요성 등을 제기하고, 노태악 선관위원장 등 선관위원 전원 사퇴를 압박할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천안함 폭침 등에 대한 민주당 지도부의 대북안보관 논란, 이재명 대표와 싱하이밍 중국대사의 만찬 회동에서 나온 싱 대사의 발언 등에 초점을 맞춰 공세를 펼 것으로 내다보인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 등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 알박기 인사’ 논란을 꺼내 들 가능성도 점쳐진다.

국민의힘은 이번 대정부질문에 김석기·김상훈·안병길·김승수(정치·외교·통일·안보), 윤상현·이헌승·홍석준·전봉민(경제), 김예지·윤주경·백종헌·김용판(교육·사회·문화) 의원 등 12명을 배치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광온(오른쪽 세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원내대책단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의 안전성을 앞세우면서 최근 쟁점이 된 현안 중심으로 대정부 공세를 펼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설이 나오는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의 ‘아들 학교폭력’ 의혹, 윤석열 정부의 노동 개혁 추진 과정에서 빚어진 노정 갈등에 대한 정부 책임론 등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에서는 윤호중·김성주·윤재갑·신영대·강선우·전용기(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유동수·어기구·주철현·민병덕·이동주·이정문(경제), 남인순·윤준병·고영인·이수진·고민정·신현영(교육·사회·문화) 의원이 질문자로 나선다.

비교섭단체에서는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경제 분야, 같은 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대정부질문을 한다.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