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동안 날생선 먹고 버텨…‘반려견과 표류’ 호주 남성 구조

  • 문화일보
  • 입력 2023-07-18 11:26
  • 업데이트 2023-07-18 11: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팀 섀독과 반려견 벨라 트위터 발췌



태평양 한가운데서 반려견과 2달 동안 표류하다가 극적으로 구출된 호주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시드니 출신 팀 섀독(51)은 지난 4월 반려견 ‘벨라’와 함께 쌍동선을 타고 멕시코 라파스에서 출발해 약 5000㎞ 떨어진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로 향했다.

쌍동선은 선체가 2개인 배다. 하지만 섀독은 출발한 지 몇 주 만에 태평양 한가운데서 악천후를 만났다.

폭풍우로 배는 일부 파손됐고 배에 탑재된 통신 장치도 망가졌다.

고립무원의 신세가 된 섀독은 이달 구조되기 전까지 배에서 잡은 날생선을 먹고 빗물을 마시며 버텼다. 다행히 그가 탄 배에는 낚시 장비 등 생존에 필요한 최소한의 도구가 구비돼 있었다. 한낮에는 배에 설치된 캐노피 아래 들어가 더위를 피했다.

그렇게 2달을 보낸 끝에 섀독은 지난 12일 멕시코 해안에서 어선 활동을 감시하던 헬리콥터에 의해 발견됐다.

근처에 있던 참치 어선이 즉시 나서 섀독과 벨라를 구조했다. 구조 당시 섀독은 수염이 덥수룩하게 자란 모습이었고 벨라는 꼬리를 흔들며 구조대를 반겼다고 한다.

현장에 나가 섀독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 의사는 그의 상태가 “안정적이고 매우 건강하다”고 밝혔다.

실제 그는 구조 직후 팔에 혈압계를 차고 활짝 웃는 모습을 보였으며 간단한 식사도 무리 없이 할 수 있었다.섀독은 “난 바다에서 매우 힘든 시련을 겪었고 오랫동안 혼자 있었기 때문에 휴식과 좋은 음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멕시코에서 더 구체적인 의료 검사를 받은 뒤 필요한 경우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