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대홍수 최소 5300명 사망… 초토화 된 도시

  • 연합뉴스
  • 입력 2023-09-13 12: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북아프리카 리비아 동북부 항구도시 데르나의 건물과 다리, 도로 등이 지난 10일 폭풍우 다니엘이 몰고 온 폭우와 상류 댐 2곳의 붕괴에 따른 홍수로 폐허가 되어 있다. 이번 홍수로 최소 5300명이 사망하고 1만 명이 실종됐으며, 4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작은 사진은 홍수 피해를 입기 전 데르나의 모습.

AP 연합뉴스 X캡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