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랑 부부’ 지영옥 “지인에 카드 빌려줬다 집 날려”

  • 뉴시스
  • 입력 2023-09-18 09:00
  • 업데이트 2023-09-18 14: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 코너 ‘쓰리랑 부부’로 이름을 알린 개그우먼 지영옥이 사기를 당해 고통 받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지영옥은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그동안 사기만 5번 당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영화 제작자, 피부 관리사 등 지인에게 카드를 빌려줬는데 자신의 돈을 함부로 쓰고 잠적했다고 했다.

지영옥은 “다른 사람들이 보면 저보고 멍청이라고 여기겠지만 난 돈보다도 사람을 믿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재산뿐만 아니라 집과 사람마저 잃은 그녀는 대인기피증, 우울증을 겪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지영옥은 한때는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할 정도로 벼랑 끝에 내몰렸다고 고백했다. 밤에 잘 때마다 죽음에 대해 생각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신을 불쌍하게 보는 게 싫었다며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했다.

지영옥은 1980년대 말 KBS 2TV ‘쇼 비디오 자키’ 코너 ‘쓰리랑 부부’에서 집주인 역할로 ‘방 빼’라는 유행어를 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